카카오뱅크 상담센터 직원 코로나19 ‘전원 음성’

향후 업무 공간을 분산해 대응할 예정이다.

가 +
가 -

카카오뱅크는 위탁 상담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했으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카카오뱅크는 위탁 상담센터 직원의 코로나19 확정 판정 이후 같은 층 근무자 및 근무 지원 인력 등 총 89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카카오뱅크와 위탁 상담센터는 해당 건물의 고객 상담업무 공간에 대한 추가 방역작업을 완료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층에 대해서는 2주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다른 층에 대해서는 차주부터 순차적으로 사무실 개방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광화문의 대체 사업장 외에 추가 대체 사업장을 확보, 고객 상담 업무 공간을 분산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할 방침이다.

한상경 카카오뱅크 고객서비스파트장은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 및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업무 공간 분산, 방역 강화, 효율적인 원격근무 체제를 추진 중”이라며, “직원 보호와 고객 상담 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어제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1만962명으로, 전날보다 26명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