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게이츠 재단, AI·데이터로 제2의 코로나19 막는다

120억원 규모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

가 +
가 -

KT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인공지능(AI) 및 데이터 기반 감염병 대응에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이번 연구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KT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게이츠 재단)의 투자를 받아 3년간 120억원 규모의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 KT AI/BigData서비스담당 변형균 상무(왼쪽 첫 번째)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혁신기술 솔루션 담당 이사 댄 와튼도프(화면 속)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화상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KT는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연구 비용의 절반을 펀드 형식으로 지원받아 AI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을 개발한다.

높은 연구 성과를 위해 KT는 고려대학교의료원 김우주 교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모바일 닥터’, ‘메디블록’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독감 감시체계 운영 및 병원체 유전자 서열 분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독감 유입 및 유행 예측 모델링 ▲모바일 닥터는 앱 기반 독감 진단 데이터 분석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다.

우선 KT는 모바일 닥터와 함께 스마트폰으로 독감 유사 증상을 IoT 센서를 통해 스스로 입력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독감 가능성을 도출하는 알고리즘을 완성할 예정이다. 또 KT는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구 이동 이력과 독감 유전체 검사 데이터, 독감 유행지역을 분석해 독감 확산 경로를 규명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 KT-게이츠 재단 협력 감염병 연구 프로젝트 인포그래픽 (출처=KT)

KT와 게이츠 재단은 이번 연구로 개발된 플랫폼과 알고리즘이 감염병 유행 이전에 위험을 알려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앤드루 트리스터 게이츠 재단 디지털보건혁신국 부국장은 “빅데이터 분석과 모바일 기술을 활용해 질병의 이동 및 확산 경로를 예측할 수 있다면, 시간을 절약하고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라며 “KT의 연구는 한국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에 처한 다른 국가들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KT는 게이츠 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한 차원 높이는 데 일조하겠다”라며 “KT는 앞으로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을 세계적 감염병 예방을 위해 활용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