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괴롭힘 그만’…인스타그램, 댓글 일괄 삭제·언급 범위 제한 기능 추가

가 +
가 -

 

태그 및 언급 허용 계정 관리 기능 /인스타그램 제공

인스타그램이 사용자 안전 관련 기능을 추가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용자의 안전을 높이고 다른 사람과 긍정적인 교류를 강화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댓글 일괄 삭제 기능이 새로 도입됐다. 피드에 올린 사진이나 동영상에 부정적인 댓글이 갑자기 많이 게시되는 경우 이를 관리하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최대 25개의 댓글을 일괄 삭제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자신을 게시글에 태그하거나 댓글 및 캡션에서 언급할 수 있는 계정을 제한하는 기능도 선보인다. 원치 않는 상대방이 자신의 계정을 태그하거나 아이디를 표시하며 괴롭히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태그 및 언급 허용 범위를 ‘모든 사람’,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 ‘허용 안 함’ 세 가지 옵션 중 선택할 수 있다.

이번 기능 도입은 댓글, 태그 등 플랫폼 내에서 타인과의 교류 시 이용자 개인의 권한을 강화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온라인 괴롭힘(사이버불링)으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함과 동시에 긍정적인 교류는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두 가지 기능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사랑하는 사람 및 관심사와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인스타그램은 추후 댓글창 상단에 원하는 댓글 몇 개를 고정해 계정의 분위기를 원하는 대로 조성할 수 있는 ‘댓글 고정’ 기능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