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차트 없애는 멜론, 새 서비스는?

실시간 차트는 ‘음원 사재기’로 시장 왜곡을 유발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가 +
가 -

국내 음원 서비스 1위 ‘멜론’이 상반기 음원 실시간 차트를 없애고 대대적인 개편에 나선다. 차트 순위를 없애고 집계 기준을 변경하는 등 음원 순위 경쟁을 지양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카카오는 19일 공지를 통해 뮤직 플랫폼 멜론(Melon)이 오는 상반기 새로운 차트 방식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새로운 차트 서비스는 다른 이용자의 관심을 통계로 보여주고 트렌드를 발견하게 돕는다는 차트 본연의 목적을 유지하면서,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곡을 발견하고 듣게 함으로써 음악의 다양성을 넓힐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1위곡’ 아닌 ‘맨 윗자리 곡’

우선 음원제목 옆에 표시되던 순위 및 순위 등락 표기가 사라진다. 현재 대부분 음원 플랫폼의 차트 서비스는 음원 제목 왼쪽에 현재 순위를, 오른쪽에는 순위 등락을 표기하고 있다. 멜론 측은 “차트 순위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함으로써 순위 경쟁에 대한 몰입을 낮추고, 차트가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을 통계로 보여주고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게 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차트 집계 기준도 1시간에서 24시간으로 변경한다. 신규 차트 서비스는 기존 멜론 일간 차트와 같이 24시간을 기준으로 1곡당 1인당 1회만을 집계하며, 매시 정각에 1시간 단위로 업데이트한다.

차트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정책도 마련했다. 현재 대부분 음원 서비스의 차트 음원 재생 방식은 상위권부터 순차 재생되고 있다. 한번 차트 상위권에 오르면 지속적으로 반복 재생돼, 순위를 유지하기가 용이하다. 이에 멜론은 음원 감상 시 ‘셔플 재생’을 기본재생 방식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차트 중하위권에 위치한 음원도 이용자를 자연스럽게 만날 기회가 늘어나, 차트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될 거라고 멜론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자신이 선호하는 음악과 함께 트렌디,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네이버 바이브(VIBE)와 올해 SK텔레콤 플로도 실시간 차트를 폐지한 바 있다. 실시간 차트는 ‘음원 사재기’, ‘차트 줄 세우기’ 등 문제를 낳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