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NH농협카드, 지역화폐 활성화 맞손

지역화폐 사용 가능 지자체 확대

가 +
가 -

KT가 NH농협카드와 지자체 지역화폐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는 지역화폐에 연동된 카드사를 확장하고 IT 취약계층을 위한 농협은행 인프라 기반 지역화폐 사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지역화폐 사용을 위한 농협카드를 개발하고, 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을 시작으로 타 지자체로 해당 카드를 확대할 계획이다.

| KT 김준근 전무(왼쪽부터 4번째), NH농협카드 이수경 부사장(왼쪽부터 5번째)이 지역화폐 사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KT는 부산, 김포, 세종, 울산, 익산 등의 지역화폐 운영을 대행하며 쌓은 경험을 반영해 NH농협카드와 지역화폐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실물카드 서비스 제공과 카드사 연동이 확장돼 지역화폐 서비스에 대한 편의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NH농협카드는 NH농협은행이 보유한 국내 최다 은행 지점을 활용해 지역화폐 카드와 수당 수령, 충전 편의성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방침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NH농협카드 사용자 외에도 스마트폰 등 IT 기기 사용이 수월하지 않은 취약 계층의 지역화폐 접근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김준근 KT 인큐베이션단장·전무는 “IT 취약계층도 편리하게 지역화폐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시행하겠다”라며 “지자체들의 지역화폐 선순환 생태계 구현을 지원하고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추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