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시 트위터로 SOS…’가정폭력·성폭력’ 검색 시 관련 연락처 뜬다

가 +
가 -

/이미지=트위터 제공

트위터가 여성 폭력 피해자 구제에 나섰다.

트위터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한국여성의전화와 계약을 맺고 여성 폭력 피해자 구제를 위한 ‘#ThereIsHelp’ 기능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트위터에서 가정폭력·성폭력 등 여성 폭력과 관련된 키워드를 검색하면 피해자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한국여성의전화를 안내하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뜬다.

트위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폭력 사례가 급증하자 한국을 포함해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태국·싱가포르·베트남 7개 국가에서 이 기능을 도입했다.

윤채은 트위터 코리아 공공정책 담당 상무는 “여성폭력 피해자들이 관련 기관으로부터 적시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트위터에서 여성 폭력 핫라인을 안내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한편, 트위터는 지난 2018년부터 자살 및 자해 위험 관련성이 높은 키워드 검색 시 한국생명의전화로 자동 안내하는 #ThereIsHelp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는 코로나19와 관련성이 높은 키워드를 검색할 경우 질병관리본부로 자동 안내하는 메시지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