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아컴즈, 빅데이터 사업 본격화…’데이터바우처’ 참여

가 +
가 -

갤럭시아커뮤니케이션즈(이하 갤럭시아컴즈)가 국가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 참여를 통해 빅데이터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8일 밝혔다.

갤럭시아컴즈는 자사의 통합전자결제시스템인 ‘빌게이트’의 결제정보, 금융플랫폼인 ‘머니트리’ 이용정보, 전국 4만여개 편의점 인프라 기반의 거래 내역과 모바일 상품권 이용현황 등 다양한 데이터를 판매한다. 이를 위해 데이터 거래소인 ‘데이터스토어(DATASTORE)에 판매기업으로 등록을 마친 상태다.

데이터스토어는 국내에서 가장 활성화된 데이터 거래 시장으로, 현재 약 300여개의 기업이 데이터 공급기업으로 등록되어 있다.

갤럭시아컴즈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제품이나 서비스 개발 기업에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를 바우처(특정 상품에 대해서만 소비할 수 있는 금전적 채권, 일종의 상품권 개념)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주로 정부 차원에서 인력난과 자금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발행한다. 갤럭시아컴즈가 참여하는 이번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있다.

갤럭시아컴즈 고광림 신규사업본부장은 “빅데이터 관련 시장 규모가 연평균 30% 이상 성장하고 있는 만큼, 지난해 국가 차원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가 출범한 것과 더불어 빅데이터 사업은 앞으로도 중요하게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