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한국에서 공동 운영 중인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게임이 총 100종을 넘었다.

SK텔레콤은 ‘배트맨 아캄 나이트’, ‘오리와 도깨비불’, ‘레고 배트맨3 비욘드 고담’, ‘필라스 오브 이터너티’ 등 4종의 타이틀을 추가해 총 100종의 게임을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는 X박스 게임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올해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클라우드 게임은 기기의 컴퓨팅 성능이 아닌 클라우드 위에서 게임을 돌리고,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화면을 송출하는 스트리밍 방식으로, 기기 성능과 관계없이 PC, 콘솔, 태블릿, TV, 스마트폰 등 어떤 기기에서든 게임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엑스클라우드는 지난해 10월 첫 시작 당시 29종 타이틀에서 7개월 만에 총 100종으로 게임 수가 3.5배 늘었다. 엑스클라우드 이용 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고객 체험단의 90%가 이전에 해보지 않았던 게임을 엑스클라우드를 통해 처음 이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고객 체험단의 55%가 엑스클라우드 게임 중 5개 이상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는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가입 메일을 받으면 즉시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카림 초우드리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은 “한국 유저들에게는 다양한 게임을 이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클라우드 게임의 핵심이라는 것을 시범 서비스를 통해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들의 반응과 이용 후기를 꼼꼼히 살피는 중”이라며 “대작 게임 확충 및 더 많은 한글화 지원을 통해, 국내 최고의 클라우드 게임을 상용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