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트럼프 ‘2차전’?…흑인 청년 사망 관련 트럼프 트윗에 또 ‘딱지’ 처리

가 +
가 -

/사진=ABC 뉴스 유튜브 채널 갈무리

트위터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전’이 시작됐다.

트위터는 29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폭력 미화’를 이유로 또 한 번의 ‘딱지’를 붙였다.

워싱턴 포스트,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청년이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향한 시위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이들 폭력배(시위참가자)가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에 대한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시위대가 ‘약탈하면 발포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이에 트위터는 트럼프의 게시물에 “이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는 안내문이 보이도록 처리하며 또 한 번 일종의 ‘딱지’를 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나 공익 측면에서 이 트윗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며 ‘보기’를 클릭한 뒤에야 원문이 게시되도록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곧장 통신품위법 230조 폐지를 거론하며 트위터를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는 중국이나 급진 좌파가 늘어놓는 거짓말과 프로파간다에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라며 “소셜미디어는 공화당과 보수주의자, 미국 대통령을 목표로 삼았다. 의회는 통신품위법 230조를 폐지해야 한다. 그때까지는 규제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품위법 230조는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하는 정보기술 기업이 각 이용자가 올린 게시물 내용과 관련해 법적 책임을 지지 않도록 보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진=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트럼프 대통령과 트위터의 ‘전쟁’은 지난 26일 불거졌다. 앞서 트위터는 ‘우편투표는 선거 조작’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는 경고 문구를 삽입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향해 ‘소셜미디어 기업들을 폐쇄하겠다’고 협박했고, 실제로 하루 만인 28일 관련 내용이 담긴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행정명령 내용을 아예 입법화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