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드론이 배달한다…GS25, 제주서 8일 첫선

가 +
가 -

/사진=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이 GS칼텍스·산업부·제주도와 손잡고 GS25에서 주문한 상품을 드론으로 배송하는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다.

GS리테일과 GS칼텍스는 8일 제주도 GS칼텍스 무수천주유소에서 드론 배송 시연 행사를 했다. 양사는 고객이 ‘나만의 냉장고’ 앱을 통해 주문한 상품을 인근의 GS칼텍스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하고 목적지까지 배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 박종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조윤성 GS리테일 사장 등 40여명이 참석해 드론 물류 배송 과정을 지켜보고 이와 관련한 업무 논의를 진행했다.

GS리테일은 드론 배송 네트워크가 상용화되면 연평도, 백령도, 마라도 등 도서 지역에 입점한 점포를 거점으로 인근 부속 도서·산간 지역 주민들에게도 신속하게 접근이 가능한 물류망을 갖출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유통 인프라를 통해 접근이 어려운 긴급 재난 상황 시에도 생수, 도시락, 식자재 등 생활 물품과 안전상비의약품 등을 비롯한 구호 물품을 신속히 공급할 수 있게 돼 물류 사각지대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은 “GS리테일은 전국 1만5000점포의 오프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사회적 인프라의 역할을 강화하며 서비스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드론 물류의 도입은 물류 효율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더불어 물류 사각지대의 주민들을 위한 서비스 개선, 친환경 물류 실현 등으로 지역 사회에 공헌하는 역할을 확대한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GS리테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