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스터디, 애니메이션 제작사에 100억대 투자… ‘핑크퐁’ 세계관 키운다

원천 IP를 애니메이션·웹툰·게임·라이선스로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가 +
가 -

‘핑크퐁’으로 유명한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스마트스터디벤처스가 애니메이션 제작사 ‘레드독컬처하우스’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10일 스마트스터디는 레드독컬처하우스에 100억원대 규모 투자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레드독컬처하우스는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두각을 드러낸 2D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 ‘러브, 데스+로봇’의 유일한 아시아 제작사로 참여해 ‘제71회 에미 어워즈(Emmy Award) 배경디자인상’을 수상했다. 블리자드 ‘오버워치’ 홍보 영상과 ‘신비아파트 극장판 하늘도깨비 대 요르문간드’ 등도 제작했다. 최근에는 기존 애니메이션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웹툰 사업에 진출, 첫 작품 ‘이계 검왕 생존기’를 선보였다.

스마트스터디는 왜 애니메이션 제작사에 투자했나

스마트스터디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자사 지식재산권(IP)의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 역량을 제고할 계획이다. 공동 신규 IP를 개발하는 한편, 애니메이션 제작을 통해 시장을 확대한다는 그림이다. 특히 IP 멀티버스 전략으로 전 연령대 대상의 글로벌 콘텐츠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원천 IP가 애니메이션·웹툰·게임·라이선스로 확장해 IP 유니버스를 이루는 데서 더 나아가, 해당 IP 유니버스가 유아부터 성인까지 전 생애주기에 걸쳐 다변화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유튜브 채널과 더불어 넷플릭스, 글로벌 OTT 등으로 자사 IP와 팬들과의 접점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레드독컬처하우스와 협업을 통해 원천 IP의 세계관을 애니메이션·웹툰·게임으로 확장하고, 상품·라이선스화까지 원 스텝(one-stop)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자사의 글로벌 콘텐츠 사업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목표다. 스마트스터디는 이미 글로벌 키즈 엔터테인먼트사 니켈로디언(Nickelodeon)과 아기상어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공동 제작 중이다.

스마트스터디 김민석 대표는 “레드독컬처하우스 투자를 통해 유아뿐 아니라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다양한 IP로 향후 IP 멀티버스를 구축하고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여 글로벌 콘텐츠 제작사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