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토익 튜터 ‘산타’, 전국 40개 대학 최대 40% 할인

비대면 토익 학습이 가능하다.

가 +
가 -

인공지능(AI) 토익 튜터 ‘산타’가 전국 40여개 대학 총학생회와 함께 최대 40%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학습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토익 학습 수요가 높은 대학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서비스 확산을 위해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산타 토익’을 서비스 중인 뤼이드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프로모션에 참가하는 대학은 서울대, KAIST, UNIST, 성균관대, 경희대, 단국대, 부산대, 강원대 등 약 40여개 대학이다. 제휴 대학 학생들은 최대 약 40% 할인된 가격으로 ‘산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뤼이드는 AI가 학습자 개인별 문제 풀이 결과를 분석해 학습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교육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에듀테크 스타트업이다. 첫 상용화 제품 ‘산타 토익’을 통해 해당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산타’는 앱과 웹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토익 공부를 할 수 있는 학습 환경을 제공한다. 자체 딥러닝 AI 기술과 100만명 이상의 유저 학습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개인의 토익 실력을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하고, 최단기간 목표 점수 달성을 위해 최적화된 개인 맞춤형 학습 제안을 통해 효과적인 학습을 가능하게 한다. 뤼이드에 따르면 기존 유저 데이터 분석 결과 해당 앱으로 20시간 학습 시 점수 상승효과가 약 130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뤼이드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토익 시험이 재개됨에 따라 여름방학에 토익 목표 점수를 달성하고자 하는 대학생들이 급격히 많아지면서 ‘언택트’ 방식으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시험 준비를 돕기 위해 뤼이드와 전국에 있는 대학 총학생회가 함께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뤼이드는 기술력을 입증하며 프리미어파트너스, 한국투자파트너스,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등 국내 대표 벤처캐피탈(VC)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으며, 지난해 6월 약 200억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