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스택, 엣지컴퓨팅 스택 ‘스탈링X’ 격상

가 +
가 -

오픈스택재단(OSF)이 엣지 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 ‘스탈링X'(Starling X)를 오픈스택 플랫폼의 최고수준(Top-level) 프로젝트로 격상시켰다고 6월 11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전했다.

스탈링X는 컨테이너 기반 시스템으로, 당초 2018년 인텔과 윈드리버가 개발한 코드를 기반으로 한다. 엣지 단계의 클라우드 컴퓨팅 구현을 위한 풀스택을 규정한다. 쿠버네티스, KVM 가상화 솔루션, 분산파일시스템(Ceph) 등과 연계한 오픈소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특히 엣지 단계에서 가상머신(VM)의 워크로드를 담당할 수 있도록 해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이고, 동시에 저지연(low-latency) 접속을 통해 실시간 끊김 없는 플랫폼 연결을 지원한다.

스탈링X는 중국 유니온페이, 차이나유니콤, T-시스템즈 등이 초기 도입해 활용 중이다. 현재 관련 커뮤니티에는 211명의 개발자가 7천108개 커밋을 작성해 공개했다.

오픈스택 재단은 한편 오픈소스 관련 산학협력 커뮤니티 ‘오픈인프라랩스 프로젝트’도 공개했다. 하버드대, MIT, 보스턴대(BU)를 비롯해 인텔, 레드햇 등이 참여해 실제 제품 수준의 환경에서 오픈소스 적용을 시험해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