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카니발 100대, 쏘카 회원에 중고로 팔린다

타다 차량 100대를 쏘카앱에서 3개월 동안 할인 판매한다.

가 +
가 -

쏘카가 ‘타다 베이직’ 운영에 썼던 카니발을 쏘카 회원들에게 중고로 판매한다.

15일 쏘카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쏘카 회원들을 대상으로 중고 카니발 100대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 판매는 오는 9월 7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쏘카앱에서 진행된다.

판매 차량은 타다 베이직 서비스 운영에 활용된 2019년식 더 뉴 카니발 11인승 2.2 디젤 프레스티지 모델이다. 운영기간은 9개월부터 최대 22개월이며, 주행거리는 1만km대부터 최대 8만km대까지 다양하다. 모든 차량은 성능 점검·정비, 외부 스팀세차, 살균 소독, 광택 등 상품화 과정을 거쳤다.

가격은 저렴하다. 11인승 모델은 시장가 대비 약 10~15% 낮으며, 11인승 모델을 9인승으로 개조하는 옵션을 추가할 경우 기존 9인승 럭셔리 트림의 최대 17%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번 특별 판매는 차량 조회부터 구매까지 모든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먼저 쏘카앱에서 차량 가격, 주행거리, 연식, 사고 여부 등 다양한 조건에 맞춰 차량을 검색할 수 있다. 이후 선택한 차량별 특장점, 워런티, 편의사항, 보험 이력 등 자세한 정보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차량을 미리 경험해보고 결정할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구매 계약 또는 청약을 철회하는 기존 중고차 서비스 방식과 달리, 일정 이용료만 결제하면 3일간(72시간) 차량을 직접 타볼 수 있다. 탁송 서비스를 통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전달받고, 쏘카앱 스마트키 이용해 일반 쏘카와 동일한 방식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이후 진행되는 구매 계약과 대출·보험 신청은 물론 차량 반납도 쏘카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한서진 쏘카 마케팅본부장은 “쏘카앱을 포함한 여러 채널을 통해 중고 카니발 판매에 대한 문의가 있었다”며 “유통 과정을 최소화한 비대면 방식을 통해 더욱 합리적이고 편리한 중고차 구매를 경험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쏘카・VCNC는 일명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통과 여파로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후 준고급택시 호출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