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위성 6A호 2024년 발사…“우주 5G 사업 겨냥”

2025년 수명 종료 예정인 무궁화 6호를 승계한다.

가 +
가 -

무궁화위성 6A호가 이르면 2024년 발사된다. 무궁화위성 6A호는 2025년 수명이 다하는 무궁화위성 6호를 승계하며, 위성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적인 역할을 맡는다.

KT SAT는 올해 개국 50주년을 맞아 18일 충남 금산위성센터에서 ‘KT SAT 비전 선포식’을 열고 무궁화위성 6A호 계획을 발표했다. 무궁화위성 6A호는 KT SAT가 지난 2010년 발사한 무궁화위성 6호의 승계 위성으로, 이르면 2024년 무궁화 6호와 동일한 궤도인 동경 116도에 발사될 예정이다. KT SAT는 올해 무궁화위성 6A호의 탑재체와 적용 기술을 확정하고, 내년부터 위성 제작을 시작할 계획이다.

KT SAT 금산위성센터가 올해 개국 50주년을 맞았다. 1970년 위성통신지구국 설립 당시 사진 (사진=KT SAT)

위성 5G 사업 핵심 ‘무궁화위성 6A호’

무궁화위성 6A호에는 최근 위성 산업 트렌드에 맞춘 신기술이 집약된다. 데이터 전송 처리량이 기존 대비 10배 이상 많은 ‘대용량 위성(HTS)’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발사 후에도 커버리지 변경이 가능한 ‘가변빔(S/W Defined Sat)’ 탑재가 고려되고 있다. 가변빔 기술이 탑재될 경우 발사 후 빔 커버리지 변경이 불가능했던 기존 위성과 달리 변화하는 고객 요청에 따라 통신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어 효율적인 위성 관리가 가능해진다. 또 ‘한국형 정밀 GPS 보정 시스템(KASS)’의 보조위성 기능을 할 중계기 탑재도 가능하다.

무궁화위성 6A호는 이 같은 최신 기술을 기반으로 위성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적인 역할을 맡게 된다. 무궁화위성 6A호의 대용량성과 가변성이 5G로 인한 급격한 트래픽 증가를 수용하는 데 적합하기 때문이다.

KT SAT는 지역구분 없이 양질의 통신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위성-5G 연동 기술을 연구 중이다. 해당 기술이 상용화되면 망 대역폭이 대폭 확대된다. 지상망 구축이 어려운 해외 지역과 차량 등에서도 위성을 통해 끊김 없는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2017년 10월 무궁화위성 5A호 발사 모습 (사진=KT SAT)

이를 위해 KT SAT는 다양한 연구 과제를 수행 중이다. 지난해 11월에는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 위성 통신망 연동에 성공했다. 지난 15일에는 KT 융합기술원과 위성 환경 기반의 테스트베드를 KT SAT 금산위성센터에 구축했다. 올 하반기부터는 해당 테스트베드에서 ‘한-EU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위성과 5G 단말기를 연동하는 과제를 수행하고, 내년 5월 프랑스 오픈 테니스 행사에서 위성 5G를 통한 영상 송출을 시연할 계획이다.

통신 사각지대인 해양과 우주로 진출

KT SAT는 이날 비전 선포식에서 위성 기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기존에는 지상망의 보완재로서 위성 통신을 활용한 중계 서비스 제공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통신 사각지대인 해양과 우주까지 연결 가능한 위성 네트워크를 통해 플랫폼 사업자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다.

KT SAT은 MVSAT(해양 위성통신) 시장에서 연평균 20% 성장하며 국내 상선 시장의 70% 이상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해양 통합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KT SAT 직원들이 금산위성센터 위성 안테나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SAT)

또 위성의 특성을 활용해 유선 통신이 어려운 해외 국가에 진출 중이다. 특히 섬이 많은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차이나 등에 방송 통신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KT SAT는 무궁화위성 6A호 발사 후 아시아 5위권 위성 사업자를 목표로 중동, 몽골, 아라비아해까지 공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뉴 스페이스 시대의 도래로 끊김 없는 네트워크 제공을 위한 위성 통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플랫폼 위성 사업자로의 전환과 정부의 우주 프로젝트 적극 참여를 통해 앞으로의 50년 위성 산업을 견인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