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국자동차연구원, 레벨4 자율주행 핵심기술 개발 맞손

가 +
가 -

최근 국내에서 운전자 개입 없는 완전 자율주행(레벨4) 실증사업과 업무협약이 나오고 있다. KT 또한 레벨4 자율주행을 위한 5G 기술 적용을 통해 미래 자동차 기술에 접근하고 있다.

KT가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자율주행 핵심기술 연구 등 ‘미래 자동차 분야’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MOU의 범위는 ▲자율주행 핵심기술 및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s) ▲차량, 도로, 교통신호 체계 등을 연결하는 차량 통신 기술 5G-V2X(Vehicle To Everything) ▲데이터 사이언스 및 인공지능(AI) 영역이다.

이번 MOU는 미래 자동차의 핵심기술 개발, 검증 및 실증 테스트, 전문 인력 교류 등의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추진됐다. 이를 통해 KT와 한국자동차연구원은 레벨4 자율주행의 핵심기술을 함께 개발하고 자율주행 환경에서의 서비스 발굴을 협력한다.

한국자동차연구원 허남용 원장(왼쪽부터 5번째)과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왼쪽부터 6번째), KT 커넥티드비즈센터장 최강림 상무(왼쪽부터 7번째)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는 V2X 통신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인 ‘5G 모빌리티 메이커스’ 및 정밀측위 솔루션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차량과 도로인프라에 대한 위치 및 상태 모니터링, 원격제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제작 예정인 레벨4 자율주행 차량에 이를 적용해 차량 및 주변 데이터를 전송하고 지연 없는 데이터 처리를 지원한다.

KT가 자율주행 기술을 주목하는 이유는 ‘데이터’다. 자율주행차가 수집하는 주행 데이터와 연계한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다. 또 5G 통신서비스를 활용해 차량 관리 예측 솔루션을 개발하고, 에지 클라우드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을 할 수도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자동차에서 확보되는 다양한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구축, 데이터 분석/실증을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에 대비하 사업 기초를 강화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KT와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율주행차 및 인프라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위해 우수인재 양성에도 힘쓰기로 했다. KT의 ICT(정보통신기술), 통신 서비스, AI, 빅데이터 분야 전문 인력과 한국자동차연구원의 자동차 연구개발 전문 인력 간의 교류도 추진한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은 “한국자동차연구원과 미래 주요 성장동력인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 솔루션 사업분야의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KT가 대한민국 미래 자동차 시장의 혁신을 이끌고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