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 IP 웹툰 ‘슬레이브 B’, 中 팬심 홀렸다

가 +
가 -

웹젠의 뮤 지적재산권(IP)으로 제작한 웹툰 ‘슬레이브 B’가 중국 진출 후 일 평균 100만뷰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텐센트 동만에서 연재중인 슬레이브 B(대륙무쌍). /사진=텐센트 동만 홈페이지 갈무리

23일 웹젠에 따르면 슬레이브 B는 지난 1일 중국 웹툰 플랫폼 텐센트 동만에 ‘대륙무쌍’이라는 이름으로 연재를 시작한 후 지난 19일 기준 누적 페이지뷰(PV) 1900만여건을 기록했다. 일 평균 PV는 약 100만건에 달한다.

슬레이브 B는 텐센트 동만 연재 하루 만에 남성 인기 카테고리 3위, 약 250만에 가까운 PV를 기록했다. 이후 3주만인 지난 19일 누적 구독자 2만5000명을 넘어섰고 평점도 9.5점을 유지하고 있다.

/사진=웹젠

웹젠 관계자는 “슬레이브 B가 중국 웹툰 시장에서 거둔 성적은 현지에서 높은 인지도를 가진 뮤 IP 인기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통해 IP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슬레이브 B를 통해 중국에 선보인 웹젠은 유럽 시장 진출도 논의하고 있다. 웹툰 세계관을 기반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영화 등의 영상 콘텐츠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싸우자 귀신아’를 연재했던 임인스 작가의 복귀작이자 뮤 IP를 기반으로 제작된 슬레이브 B는 지난 4월 21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국내에서 연재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