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낸 돈, 내가 듣는 음악에 줬더니…바이브 “40% 수입 늘기도”

가 +
가 -

네이버는 뮤직 서비스 바이브가 지난 3월 발표한 새로운 정산 시스템 VPS(VIBE Payment System) 적용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아티스트에 따라 최대 40% 수익이 늘어난 경우도 있었다.

VPS는 내가 들은 아티스트의 음악에만 내 이용료를 배분하는 ‘인별 정산 방식’을 기반으로 한다. 국내외 유통사 중 280개 사를 대상으로 적용되고 나머지는 기존 방식으로 정산이 이뤄진다.

지난 3월 네이버는 더 공정하게 음원 사용료를 배분하고, 고질적인 음원 사재기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VPS를 통한 정산을 시작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협의 결과, 바이브에 음원을 공급하는 297개의 국내외 음원 유통사 중 280개 사에 VPS 정산 방식을 적용했다.

바이브의 VPS (VIBE Payment System)

VPS를 통한 정산 결과는 실제 도입을 앞두고 밝혔던 시뮬레이션 결과와 일치했다. 소수의 이용자들이 집중해 들은 음원 정산 금액은 감소했다. 하지만 △중견 가수 △드라마 OST △오래 전 발표한 음원이 새롭게 주목받은 아티스트 등은 VPS 도입을 통해 많게는 40% 가량 수익이 늘어났다.

실제 VPS에 따른 정산을 진행한, 드라마 ‘이태원클라스’ OST를 유통하는 (주)블렌딩의 구교철 음악사업본부장은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음악에 대한 가치를 정산 금액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는 VPS에 대한 기대가 컸는데 첫 정산에서 예상대로 정산액이 증가했다“며 ”VPS를 통해 꼭 빅스타가 아니더라도 대중에게 폭넓게 사랑받는 음악에 좀 더 공정한 배분이 이뤄져서 음악의 다양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반면 △일반명사(자장가, 태교, 동요 등)를 뮤지션 명으로 등록해 AI 추천 시스템을 악용한 음원과 △인당 재생 횟수가 비정상적으로 감지된 음원에 대한 정산 금액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태훈 네이버 뮤직비지니스 리더는 “바이브에 음원을 공급 중인 모든 권리사가 참여하지는 않았으나 취지에 공감하는 유통사들이 늘고 있고, 실제 적용에 앞서 시뮬레이션했던 결과와 비슷한 경향을 보이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자신이 소비한 음악에 자신이 지불한 플랫폼 사용료가 그대로 전달되는 정산 시스템에 긍정적인 반응과 응원들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일부 대형 유통사,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보유중인 유통사, VPS 정산 시 수익 감소가 예상되는 일부 유통사는 VPS 도입을 보류 중이다. 네이버는 도입을 보류한 이들 유통사에게도 VPS 적용 시의 정산액 데이터를 함께 제공해 선택에 도움이 되도록 하고 VPS 확대를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