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네이버 이어 네이트도 ‘연예뉴스 댓글’ 폐지

그동안 남긴 댓글 이력도 모두 공개된다.

가 +
가 -

카카오, 네이버에 이어 네이트도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종료한다.

30일 네이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연예 뉴스의 댓글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말씀해주시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네이트 뉴스는 7월 7일부로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트는 오는 7월 7일부터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종료하는 한편, 사용자의 댓글 이력을 다른 사용자가 볼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사용자는 ‘MY 댓글’을 통해 네이트에 남긴 댓글을 확인 및 삭제할 수 있다.

네이트 측은 “갈수록 댓글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됨에 따라 ‘공개 기능’ 설정을 제외할 예정으로, 이번 기능 변경을 통해 ‘MY 댓글’에서 제공하는 작성 댓글과 관련 현황을 다른 사용자도 볼 수 있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네이트 뉴스는 더욱 깨끗하고 공정한 댓글 문화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앞서 다음은 작년 10월, 네이버는 올해 3월 악성댓글로 인한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문제를 고려해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