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릉’ 라이더, ‘빔’ 킥보드 배터리 충전 맡는다

라이더에게는 추가 수입의 기회가 될 수 있다.

가 +
가 -

메쉬코리아와 빔이 손을 잡고, 부릉 라이더의 유휴시간을 활용해 빔 전동킥보드 배터리를 충전 및 교체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 운영사 메쉬코리아는 글로벌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기업 빔(Beam)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전동킥보드 배터리 충전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토대로 메쉬코리아의 물류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빔의 퍼스널 모빌리티 사업을 결합해 도심 모빌리티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목표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첫 협력 프로젝트로 메쉬코리아는 부릉 스테이션과 부릉 라이더의 유휴시간을 활용해 전동킥보드 배터리를 충전 및 교체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서울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향후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빔 앨런 쟝 대표는 “메쉬코리아의 방대한 라이더 네트워크를 활용해 효율적인 빔 킥보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기쁘다”며 “라이더들에게 추가 수입의 기회가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 메쉬코리아와 더 다양한 협력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이사는 “메쉬코리아와 빔은 모빌리티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시너지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배터리 충전 및 교체 서비스를 시작으로 양사의 경쟁력을 모두 끌어올릴 수 있는 다양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