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력 강화한다…정부, 5년간 1133억원 투입

가 +
가 -

/픽사베이 제공

블록체인의 처리 성능을 높이기 위한 핵심 원천기술 개발에 내년부터 5년간 1133억원이 투입된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의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총 1133억원을 투입해 △합의기술 △스마트 콘트랙트 보안 기술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신원관리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 등을 개발을 추진한다.

합의기술은 블록체인 내에서 데이터가 담긴 블록을 생성하고 합의하는 알고리즘이다. 현재 블록체인 기술은 네트워크 참여자가 늘어날수록 합의 처리속도가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다. 블록체인 참여자들이 증가하더라도 안정적인 성능을 지원할 합의기술 개발이 필수적이다.

또한 블록체인 내 계약을 이행하는 기술인 스마트 콘트랙트의 보안 취약점을 개선하기 위해 자동으로 취약점을 탐지하고, 가상환경에서 이를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아울러 블록체인 상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생체 기술을 적용한 개인키 복구 및 영지식증명 등 데이터 암호화 기술을 통해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보호하면서도 온라인상에서 신원증명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영지식증명은 블록체인 거래 시 상대방에게 어떠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은 채 자신이 해당 정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밖에 블록체인 플랫폼을 사용해 대용량 데이터를 관리하고 빠른 속도로 분석하는 기술도 개발해 블록체인 서비스의 활용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차세대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해 기획된 것으로, 2018년 기술성 평가 통과 후 지난해 사업 재기획을 거쳐 이번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초연결·비대면 신뢰사회 기반인 블록체인의 기술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달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 에 따라 기술 개발과 함께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