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무선이어폰 성능 들쭉날쭉.. 비싼데 제값 못하기도

2020.06.30

무선이어폰 품질 성능 시험 결과 펜톤과 아콘, 앱코, 아이리버, 수디오 제품에서 음 왜곡 현상이 나타났다. 상당수 브랜드 제품은 표기된 재생시간보다 실제 재생시간이 적게 나타났다. 특히 펜톤과 아콘, 블루콤 제품은 표기값과 실험값이 3시간 넘게 차이가 나기도 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시중에서 판매하는 무선 이어폰 가운데 소비자 설문조사와 시장 조사 결과를 반영한 17개(인이어 15종, 오픈 2종) 제품을 대상으로 소음 감쇄 능력, 지연시간, 음압 감도, 재생시간 등을 시험·평가해 30일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는 ‘음향시스템기기 헤드폰 및 이어폰에 대한 시험 기준’을 기반으로 진행됐다.

대상 제품은 QCY(T5), 샤오미(레드미에어닷), 펜톤(TSX Diapot), 브리츠(Acoustic TWS5), 아콘(Freebuds X Open), 앱코(BEATONIC E30), JBL(TUNE120TWS), 블루콤(데시벨BCS-T90), 엠지텍(IRON V60), 라이퍼텍(테비), 아이리버(IBE-H7), 수디오(톨브), 삼성(갤럭시버즈), LG(TONE+Free), 소니(WF-1000XM3), 뱅앤올룹슨(B&O), 애플(에어팟프로) 등이었다.

팬톤 TSX Diapot/사진=팬톤 홈페이지

시험 결과 가청 주파수(20Hz~20kHz) 소리를 재생할 수 있는지 시험하는 주파수 응답에선 17개 제품 모두 통과했다.

최대 입력 시험에서는 5개 제품이 통과하지 못했다. 아이리버(IBE-H7), 수디오(톨브), 아콘(Freebuds X Open), 앱코(BEATONIC E30), 펜톤(TSX Diapot)의 총고조파 왜곡률이 1%에 도달했다. 펜톤의 경우 최대 볼륨까지의 총고조파 왜곡률 측정에서 7.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아콘(2.2%)과 아이리버(1.9%), 수디오(1.7%), 앱코(1.6%) 제품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외부 소음 차단의 경우 인이어 형태가 오픈형보다 감쇄 능력이 높았다. 특히 기능상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있는 제품은 저음역대 소음 감쇄 능력이 뛰어났다. 애플(에어팟프로·94.57%)과 소니(WF-1000XM·92.71%)가 대표적이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없는 제품 중에선 JBL(TUNE120TWS)의 소음 감쇄 능력이 87.55%로 가장 높았다.

아콘 Freebuds X Open/사진=아콘 홈페이지

반면 오픈형인 아콘(Freebuds X Open)과 LG(TONE+ Free)의 저음역대(250Hz) 소음 감쇄비율은 각각 –12.18%, 6.91%로 인이어형 평균(78.08%)보다 큰 폭으로 낮았다. 이는 오픈형의 디자인 상 불가피하게 나타나는 결과로 풀이된다.

배터리 재생시간의 경우 17개 제품 중 7개 제품만 실제 시간과 일치했다. JBL, B&O, 애플, 앱코, 소니, 삼성, 수디오 제품만 표기값과 실험값이 같았고 나머지 10개 제품은 재생시간이 적었다.

소비자시민모임 제공.

샤오미(9분), QCY(51분)의 오차가 상대적으로 적었던 반면 브리츠(1시간 20분)와 엠지텍(1시간 37분), 아이리버(1시간 44분), 라이퍼텍(1시간 56분), LG(2시간 17분)는 오차가 1시간을 넘겼다. 펜톤(3시간 30분)과 아콘(3시간 37분), 블루콤(3시간 41분)은 무려 3시간 넘는 오차가 기록되기도 했다.

소시모는 “무선이어폰은 업체 자체 실험결과에 따라 정보를 표시하는 만큼 모든 제품이 동일 기준에 의한 측정값이 아닌 것을 밝히고 소비자에게 좀 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atom@bloter.net

복잡다단한 IT 이야기를 일상의 언어와 상식적 호기심으로 소개합니다. atom@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