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 성장에 팔 걷었다… ‘생명연구자원 빅데이터 구축 전략’ 확정

가 +
가 -

/픽사베이 제공

정부가 바이오 경제의 핵심 자원인 데이터와 소재 인프라를 본격 육성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0개 부처·청은 2일 개최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제9차 회의를 통해 ‘생명연구자원 빅데이터 구축 전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데이터 기반의 바이오 연구 환경 조성 △ △바이오 연구 소재의 개발·활용 △바이오 재난 대응 위한 인프라 비상 운영 체계 구축 △민관 협력 기반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국가 바이오 연구 데이터 스테이션’을 조성한다. 여기 저기 흩어진 바이오 연구 데이터를 통합 수집‧제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수집 대상은 신약, 의료기기 등 15대 바이오 연구 활동에서 필요로 하는 유전체, 이미지(영상), 생화학분석, 표현형, (전)임상 데이터 등이다.

이를 위해 바이오 R&D 사업을 관리하기 위해 ‘국가생명연구자원 수집‧관리 표준지침’을 제정하고, 데이터 등록 시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데이터 등록 양식을 표준화할 계획이다.

수요자 맞춤형 바이오 연구 소재 개발·활용에도 나선다. 부처별로 각기 운영하던 기존 소재자원은행(274개)을 구조 조정해 14개 분야(인체유래물, 병원체 등)의 소재 클러스터로 조성하고, 맞춤형 육성 전략을 수립해 수요자 맞춤형 소재 및 서비스가 적시에 제공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한다.

또한 바이오 재난 대응을 위한 인프라 비상 운영 체계를 구축한다. 코로나19와 같은 바이오 재난 발생 시, 진단기기‧치료제‧백신 등을 신속히 개발할 수 있도록 감염병 대유행 전에 연구개발에 필요한 바이러스, 검체 등을 신속하게 확보해 공급하기 위한 인프라 등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국내외 감염병 연구결과와 질병관리본부 방역 과정에서 확보한 DB 등을 연계해서 효율적인 연구 수행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속 성장 가능한 민관 협력 기반을 조성한다. 각 부처가 개별적으로 추진해 온 사업을 묶어 통합 운영함으로써, 범부처 정책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서다. 산‧학‧연‧병의 생명연구자원 활용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기초부터 전문과정까지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혁신성장동력은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인프라에서 시작된다”며 “4차 산업혁명을 이끌 AI 기반의 바이오 연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범부처와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