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열은 끝났다”…’바람의나라: 연’, 15일 출격

가 +
가 -

넥슨이 슈퍼캣과 공동 개발중인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을 오는 15일 출시한다.

/사진=넥슨

2일 오후 1시 바람의나라: 연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에서 열린 온라인 쇼케이스 ‘디지털 언박싱’ 행사에는 이태성 슈퍼캣 디렉터, 유지인 넥슨 사업팀장이 출연해 서비스 일정을 비롯한 개발 현황을 공개했다.

행사는 MC 허준과 ‘G식백과’ 채널 김성회가 진행을 맡아 주요 게임 콘텐츠, 마지막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 피드백 및 개선 사항 등을 심도 있게 다뤘다. 신규 레이드 컨텐츠도 시연하는 좌담회 형태로 진행됐다.

바람의나라: 연은 24년 동안 서비스 중인 넥슨의 첫 번째 지식재산권(IP)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다. 원작 감성과 추억을 모바일로 가져오기 위해 새롭게 도트 작업을 진행하며 그래픽 리마스터를 실시한 점이 특징이다. 국내성, 부여성, 사냥터, 집, 몬스터, NPC 등 컨텐츠의 세밀한 부분까지 원작과 100% 동일하게 구현했다.

모바일 트렌드를 고려해 사용자 환경(UI)을 최적화하고 유저간 전투(PvP) 컨텐츠는 자동매칭 시스템을 도입한다. 원작 콘텐츠 ‘무한장’은 모바일에 맞게 1대1, 3대3으로 친선전과 랭크전을 제공할 예정이다. 바람의나라: 연만의 신규 레이드 컨텐츠도 추가한다.

소통하는 재미를 위해 모바일 환경에 맞춘 커뮤니티 시스템을 선보인다. 바람의나라: 연은 모든 상황에서 가로와 세로 모드를 지원해 채팅이 가능하며, 창은 크기와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다. 관심사가 비슷한 이용자와 소통할 수 있는 단체채팅방과 오픈채팅방도 지원한다.

이태성 슈퍼캣  바람의나라: 연 디렉터는 “바람의나라: 연을 오랫동안 기다려 주신 이용자 분들께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원작을 즐기고 있는 분, 추억을 간직한 분, 바람의나라를 모르는 분까지 누구나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7일부터 실시한 바람의나라: 연 사전등록은 열흘 만에 100만명 이상의 예약자가 몰리며 기대감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