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오픈뱅킹’ 열렸다

카카오뱅크 사용자는 6월말 기준 1254만명 규모다.

가 +
가 -

카카오뱅크가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앱 내에서 타 은행 계좌 조회와 이체 등이 가능한 금융서비스를 의미한다. 2019년 10월 은행권이 공동으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했으며, 같은해 12월에 정식 오픈했다. 그간 카카오뱅크는 참가은행으로만 데이터를 타 기관에 제공해왔다.

카카오뱅크가 이번에 선보이는 오픈뱅킹 서비스는 ‘내 계좌’ 관리와 ‘가져오기’ 기능에 중점을 두고 있다. 다른 은행 입출금 계좌 잔액을 확인하고, 등록된 다른 은행 계좌에서 잔액을 가져올 수 있다. 이를 위해 카카오뱅크 앱 내에서 ‘내 계좌’를 선택하면, ‘다른 은행’ 계좌를 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른 은행계좌는 예적금 및 대출, 휴면계좌를 제외한 입출금 계좌만 등록 가능하다. 어카운트인포를 통해 조회된 다른 은행 계좌를 선택하거나, 계좌번호를 직접 입력해 쓸 수 있다. 카카오뱅크에서 등록할 수 있는 다른 은행 계좌는 최대 3개다. 등록계좌의 삭제 및 변경은 언제든 가능하다.

오픈뱅킹 서비스 편의성도 보강했다. 어카운트인포로 조회된 계좌를 선택하면, 동시에 여러 계좌를 등록할 수 있다. ‘내 계좌로 빠른 이체하기’ 동의를 하면, 쉽고 빠르게 다른 은행 내 잔고를 가져올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오픈뱅킹 서비스를 고객들이 더 쉽고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고민하고 개발했다. 이를 통해 입금, 출금, 이체 등 고객 거래의 중심에 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뱅크 고객은 2020년 6월 말 기준 1254만명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