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분기 영업이익 4931억원…가전으로 코로나 버텼다

매출 12조834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

가 +
가 -

LG전자가 2분기 매출 12조834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의 잠정실적을 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9%, 24.4% 감소한 수치로 코로나19 사태의 직접적 영향을 받았지만, 우려보다는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1분기에 이어 가전 부문이 선방했다. 에어컨, 세탁기, 청소기 등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2분기에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건강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의 판매 호조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 프리미엄 세탁기 ‘트윈워시’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생산 지연을 비롯해 올림픽 특수를 누리지 못하며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지만, OLED·초대형·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을 늘리면서 실적을 방어한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폰 담당 MC사업본부는 벨벳 출시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전분기 대비 개선되고, 적자 폭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신제품 출시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비롯해 이전부터 추진해온 생산기지 이전, 제조사개발생산(ODM) 확대, 원가절감 등 사업구조 개선 효과가 나타날 거라는 전망이다.

자동차부품(VS) 사업은 완성차 업체들이 공장 문을 닫으면서 매출 이익에 악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솔루션(BS) 사업은 비대면 문화 확대와 온라인 수업의 수혜로 노트북, 모니터 등 IT 제품의 수요가 늘면서 실적에 보탬이 됐다.

LG전자 관계자는 “생활 가전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보이며 건강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혁신가전이 성장을 이끌었다”라고 설명했다.

업계는 하반기 코로나19로 억제된 소비 수요가 풀리는 ‘보복 소비’ 현상으로 LG전자의 실적 반등을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