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중저가폰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2020.07.09

LG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이달 파나마, 페루, 코스타리카 등 6개국에 실속형 스마트폰 ‘LG K61’, ‘LG K51S’, ‘LG K41S’ 등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5월 멕시코, 브라질, 한국(모델명: LG Q61) 등에 ‘K 시리즈’를 출시했다. 현재 K 시리즈가 출시된 국가는 약 15개 국이다.

(왼쪽부터) LG 스타일로6, LG K41S, LG 51S, LG 61

LG전자는 3분기에도 K 시리즈 출시 국가를 확대한다. LG전자는 K 시리즈에 대해 “실속형임에도 쿼드 카메라, 6.5형 이상 대화면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해 경쟁력이 뛰어나다”라고 자평했다.

또 미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하는 등 내구성도 강화됐다. 이 표준은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 충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의미로 저온/고온(포장상태/비포장상태), 습도, 진동, 충격, 열충격 등을 테스트한다.

LG전자는 K 시리즈 외에도 지난 5월 북미 시장에 ‘LG 스타일로6’을 출시하며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LG 스타일로’ 시리즈는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에 스타일러스 펜을 내장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지금까지 북미 시장에 총 6개의 LG 스타일로 시리즈를 출시했다.

LG 스타일로6는 200달러대 가격에 6.8형 대화면 디스플레이,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등을 갖췄다. 또 전면에 1300만 화소 카메라, 후면에는 각각 1300만, 500만, 500만 화소의 표준, 초광각,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 부사장은 “고객에게 꼭 필요한 기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