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도 언택트…CJ오쇼핑, 카카오 연계해 ‘랜선 봉사활동’

가 +
가 -

CJ ENM 오쇼핑부문 모금 프로그램 ‘사랑을 주문하세요’/사진=CJ오쇼핑 제공

CJ ENM 오쇼핑부문이 언택트 시대에 맞춰 ‘랜선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TV홈쇼핑, T커머스 채널에서 사회 소외계층 후원 모금 방송을 진행하고, 이를 카카오 기부 플랫폼 ‘같이가치’와 연계해 확산시키는 방식이다.

CJ오쇼핑에 따르면 임직원들은 ‘같이가치’ 게시물을 공유하거나 응원하기를 누르는 방식으로 홍보 봉사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CJ오쇼핑은 2004년부터 매월 ‘사랑을 주문하세요’라는 이름으로 소외 계층을 위한 모금 방송을 진행해왔다. 2016년부터는 모금 방송과 ‘같이가치’를 연계해 더욱 많은 사람이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7월에는 위탁 가정에서 입양을 기다리는 두 살 진우의 사연을 방송에서 소개해 ‘같이가치’를 통해 후원 모금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쇼핑 임직원들이 ‘같이가치’ 게시물을 읽고 URL 공유·응원하기 버튼 누르기·댓글 달기 등을 하면, 회사는 ‘랜선 봉사활동’으로 인정해 준다. 7월 이후에도 미혼모, 저소득층, 한 부모 가정 등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사회 취약 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남우종 CJ ENM 오쇼핑부문 대외협력팀 부장은 “특정 시간과 장소에서 수행해야 하는 현장 봉사활동의 제약 없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진행할 수 있어 참여율과 만족도가 높은 것이 ‘랜선 봉사활동’의 장점이다”라며 “다양한 나눔 활동을 전개할 수 있는 비대면 봉사활동을 발굴해 임직원 참여를 독려하고 사회적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높여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