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와이파이 빨라진다…연말까지 1만8천개 교체

공공와이파이 속도가 지금보다 빨라진다.

가 +
가 -

정부가 하반기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노후된 공공와이파이 1.8만개를 대개체하고, 서비스 수신가능지역 확대에 나선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말까지 주민센터, 도서관, 복지센터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노후 공공 와이파이 품질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앞선 24일에는 정보화진흥원과 현재 공공 와이파이를 운영하고 있는 통신3사 SKT・KT・LG U+와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오래된 와이파이 공유기 바꾸고, 음영지역도 메꾼다

과기정통부는 가계 통신비 경감・지역 주민들의 통신 접근성 강화를 위해 지자체・통신사 매칭 등을 통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전국 1만969개소에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 개방했다.

이렇게 설치된 공공 와이파이 가운데 2014년 이전에 설치된 약 1.8만개 공유기(AP)는 장비 내용연수인 6년이 초과되면서 ▲속도 저하, ▲접속 지연・장애 등의 품질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기존 노후 장비는 보안성・전송용량・속도 등이 보다 우수한 최신 와이파이6로 대개체된다. 과기정통부는 다수 이용자 접속 시 현저하게 저하되던 ▲소통량(트래픽) 속도, ▲접속 지연 등의 품질 문제가 해소돼, 체감속도가 눈에 띄게 개선될 거라 설명했다.

또한, 기존 구축된 공공장소 AP 부족으로 음영지가 발생하는 장소(버스터미널, 도서관 등)에는 AP를 추가 설치해 서비스 수신가능지역(커버리지)을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허성욱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공공 와이파이는 국민들이 정보검색 등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하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라며 “디지털 뉴딜 시대 가속화에 따라 공공 와이파이 수요와 이용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장소에는 2022년까지 4.1만개소 신규 구축, 노후 공공 와이파이 품질 고도화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전국 어디서나 데이터를 맘껏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