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공공 DaaS 활성화에 각 분야 주요 기업들 ‘맞손’

가 +
가 -

31일 KT 사옥에서 열린 MOU 현장 사진

공공기관 DaaS(서비스형 데스크톱) 생태계 조성에 국내 주요 기업들이 힘을 합친다. KT, 한글과컴퓨터, 티맥스A&C, 틸론, 인베슘 등 5개 회사는 31일 종로구 KT 사옥에서 DaaS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모델 공동개발 및 활성화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들 기업은 이번 MOU를 통해 공공분야 DaaS 솔루션 개발 및 사업화 협력을 모색하고, 하반기 중에는 제품 출시 및 공공 망분리 서비스도 적극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DaaS는 하나의 데스크톱에서 다양한 운영체제, 시스템을 선택 구동할 수 있도록 하는 컴퓨팅 기술이다. 가상머신과 비슷하지만 클라우드 기반이라는 점이 다르다. 클라우드를 활용해 인터넷망과 업무망을 분리할 수 있기 때문에 1대의 PC에서 인터넷 환경, 업무용 보안 환경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물리적인 기기 도입 비용은 줄고, 관리 효율은 높아지는 셈이다.

이번 MOU 체결도 코로나19 영향으로 변화 중인 공공기관 근무형태나 대국민 서비스에 정부 조직이 보다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DaaS 솔루션을 도입하고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있다.

티맥스A&C, 한글과컴퓨터, 인베슘은 DaaS용 개방형 운영체제(OS) 개발 및 공공기관 업무·보안 솔루션과의 호환성 검증을 담당한다. 틸론은 VDI(가상화 데스크톱) 솔루션을 서비스형으로 개발하며, KT는 DaaS 설계 및 참여 기업 간 기술 호환성 검증을 맡게 된다.

완성된 서비스는 KT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구동된다. 유지보수와 장애 접수도 KT 전문인력이 전담한다. 공공기관은 신청 즉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DaaS 특성상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부담함으로써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한편, 이번 MOU 참여 기업들은 모두 각 분야에서 오랜 노하우를 쌓은 ‘선수’들이다. KT는 2015년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G-Cloud) 서비스를 선보인 이래 지난해에는 우정사업본부에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DaaS 인터넷 사용환경을 구축하는 등 공공 DaaS 분야에서 다양한 실전 경험을 지닌 사업자다.

한컴이 보유한 데비안(Debian) 리눅스 기반의 개방형 OS ‘한컴구름’은 국가보안연구소가 개발한 보안프레임워크를 탑재해 공공기관이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보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티맥스 역시 공공시장을 겨냥한 개방형 OS를 오래 전부터 개발해왔으며 틸론도 20년 가까이 가상화 및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 노하우를 닦아온 기업이다.

KT Cloud/DX사업단 윤동식 전무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서비스 분야를 아우르는 파트너사들의 역량을 모아 공공 DaaS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산업과 국민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DX)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