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치매극복사업단’ 출범…9년간 1987억원 투입

가 +
가 -

과기정통부·복지부 공동운영, 치매 R&D 지원
발병 지연 및 증가세 감소 기대…단장에 묵인희 서울대 교수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가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을 출범한다.

지난 상반기 과기부와 복지부는 공모과정, 서면 및 구두 평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운영위원회의 심의·의결로 묵인희 서울대 교수를 단장으로 선정했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치매 질환 극복기술 개발을 위해 과기부와 복지부가 공동 추진중인 사업이다.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올해부터 오는 2028년까지 약 9년간 총 사업비 1987억원(국비 169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극복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치매는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근본적인 원인과 발병기전이 명확하지 않다는 문제가 있다. 사업단은 발병원인 및 기전 규명, 치매오믹스 분석 등 4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의 연구(국비 451억원)를 지원한다.

발병 전에 예측하거나 발병 초기에 진단하기 위해 혈액·체액기반 조기진단기술, 영상진단기술 고도화 등 8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 연구(국비 508억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에는 국비 609억원이 투입된다.치매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치료제 개발, 뇌내 약물전달 기술 개발 등 3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 연구를 지원한다.

세부 분야별 연구과제는 사업단이 예비타당성 조사 시 기획된 연구계획을 기본으로 현재 글로벌 동향 등을 반영해 세부기획안을 마련한 뒤 국내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과기부와 복지부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치매발병을 5년 지연하고, 연간 치매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켜 국민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치매는 증상이 일정 수준 진행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조기 진단·치료기술 확보가 핵심”이라며 “기초원천연구를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임상을 지원하는 복지부가 공동 운영하는 전주기 사업단을 통해 국민 치매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