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출시…최대 100명까지

2020.08.03

SK텔레콤이 최대 100명까지 참여 가능한 그룹 영상 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최대 100명의 그룹 영상 통화를 지원한다. iOS 및 안드로이드 등 모바일 버전과 PC 버전을 제공하며 모바일에는 4명, PC∙태블릿에는 8명의 화면이 표시된다. 참여자 수가 화면 표시 가능 숫자를 넘을 경우 사용자 음성을 감지해 발언하는 사람을 자동으로 화면에 표시해준다.

또 그룹 영상회의와 비대면 교육을 위한 기능을 갖췄다. ▲참가자 중 한 명의 화면을 띄울 수 있는 ‘발표자 모드’ ▲회의 중 발표자 외 참가자들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텍스트 채팅’ ▲수업이나 회의 자료를 공유할 수 있는 ‘화면 공유’ ▲판서가 가능한 ‘화이트보드’ ▲특정 참가자를 지정해 화면을 공유하는 ‘핀 비디오’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미더스는 SK텔레콤 T전화의 영상 통화 서비스 ‘콜라(Callar)’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최신 영상 압축 기술인 HEVC를 반영했으며, 모바일 버전은 5G 이용 시 최대 QHD 수준의 화질을 제공한다. 또 자사 로밍 서비스에 들어간 음질 보장 기술을 고도화해 적용했다.

데이터 절감 기술도 적용됐다. 미더스는 필요한 참여자에게만 신호를 보내 데이터를 절감하는 화자 인식 기반의 하이브리드 SFU 방식으로 설계됐다. SK텔레콤은 고품질의 화질∙음질 제공에도 소요 데이터가 기존 대비 절반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은 보안성 강화를 위해 그룹 통화가 동작되는 모든 구간에 암호화를 적용했으며, 향후 보안 특화 기능을 탑재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SK텔레콤은 사내를 비롯해 김포 신풍초등학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더스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지난 6월에는 자사 신입 공채 면접에 미더스를 활용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베타 테스트를 통해 축적된 시장 요구를 바탕으로 최대 참여자 수 확대, 업종 최적화, 새로운 형태의 웨비나, AI 기반 사용자 편의성 강화 등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외산 솔루션 대비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포스트코로나 환경에 대비해 비대면 교육 및 협업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를 준비했다”라며 “향후에도 사용자 편의성뿐 아니라 산업별로 요구되는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