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1092억원 규모 유상증자 나서

"불확실한 경영 환경 대비"

가 +
가 -

코로나19로 항공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진에어가 1092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주 1500만 주를 주당 7280원에 발행할 예정으로 신주배정기준일은 9월 16일, 납입일은 11월 3일이다.

신주 청약의 경우 기존 주주는 10월 26일부터 27일까지, 일반 공모 청약은 10월 29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다.

대표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KB증권, 삼성증권 등이다.

유상증자가 완료될 경우 진에어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3000만 주에서 4500만 주로 늘어난다. 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은 운영 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진에어 측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대비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개발하기 위해 유상증자를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