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배협 주장, ‘왓챠’더러 OTT 버리고 IPTV 되란 것”

앞으로 왓챠에서 400여개 영화를 볼 수 없게 된다.

가 +
가 -

국내 영화수입배급사들이 왓챠 등 국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의 저작권료 배분 방식에 반발, 서비스 중단을 결정한 데 대해 왓챠가 입장을 밝혔다.

5일 왓챠는 공식입장을 통해 “왓챠는 구독형 월정액 온라인동영상 서비스(SVOD)로서 콘텐츠 권리사들과의 계약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정산해왔다”며 “투명한 정산 시스템을 도입하고, 매년 엄격한 감사를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정산을 해왔음을 확인해왔다”고 말했다.

왓챠는 “우리나라는 극장과 건별 결제 서비스(TVOD), 구독형 서비스(SVOD)들이 저마다의 역할을 하며 영화 콘텐츠 시장을 구성하고 있다. 홀드백에 따라 극장 상영을 끝낸 영화들은 IPTV를 거쳐 TVOD에서 상영되고, 마지막에 SVOD에서 서비스된다”며 “왓챠는 SVOD 서비스로서 다양한 구작들이 더 많은 관객에게 소비되고 이를 통해 저작권자에게 새로운 수익을 발생시키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 “(왓챠는) 각 영화가 신작으로서의 수명을 거의 다해 매출이 나지 않는 시점에서 월정액 서비스를 통해 추가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역할을 한다”며 “영화만을 위한 개별 과금 시스템을 마련하라는 수배협의 주장은 왓챠에게 구독형 OTT 모델 자체를 버리고, IPTV와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사단법인 영화수입배급사협회(이하 수배협)는 국내 OTT 서비스 플랫폼인 왓챠・웨이브 등에서의 영화 콘텐츠 서비스 중단을 결정했다. 저작권료 배분 방식이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다.

수배협 측은 “시청한 수 만큼의 일정 단가 금액을 정산하는 것이 아닌 영화, TV드라마, 예능 등 전체 모든 영상 콘텐츠의 시청수에서 비율을 따져 정산하는 결제 시스템은 영화 콘텐츠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한 배분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영화 콘텐츠에 대한 합당한 대가 지불 ▲영화만을 위한 개별 과금 시스템 마련 ▲투명한 정산 시스템 공개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왓챠는 수배협 소속 14개사가 권리를 가지고 있는 콘텐츠 서비스가 종료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에 따라 왓챠가 확보한 전체 약 8만여편 콘텐츠 가운데 약 400여편의 영화 서비스가 이달 중으로 종료될 예정이다.

왓챠는 “큰 비중은 아니지만 현재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는 이용자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왓챠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콘텐츠산업 전체의 발전과 콘텐츠 권리사와 플랫폼이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화와 소통이 이뤄지길 원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