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똑똑, 룸서비스입니다!” 호텔로 간 배민 배달로봇

2020.08.06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의 실내배달로봇 딜리타워가 호텔에서 룸서비스를 시작한다. 객실에서 QR코드로 주문하면 딜리타워가 식음료, 위생용품 등을 가져다준다. 이용객은 비대면으로 룸서비스를 이용하고, 호텔은 판매 상품 확대로 부가 매출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6일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광진구 화양동에 있는 H AVENUE 건대점에서 ‘로봇배달 룸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호텔에서 일하는 배달로봇

이번 배민 로봇배달 룸서비스 도입으로 호텔 이용객은 배민 앱을 통해 객실에서 다양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주문·결제부터 배달까지 배민 앱과 로봇으로 한번에 이용 가능하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호텔 내 객실마다 비치된 QR코드를 배민 앱으로 스캔한다. 주문할 수 있는 용품이나 음·식료 등 메뉴가 뜨면, 이를 선택하고 결제한다. 이후 딜리타워가 문 앞까지 배달을 수행하고 전화로 도착 여부를 알려준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의 로봇배달 룸서비스가 호텔에 부가 매출을 안겨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존 객실 미니바는 제공하는 상품이 제한적이고 이용객이 체크아웃한 뒤 직원이 일일이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부정확했지만, 로봇배달 룸서비스는 다양한 품목을 비대면으로 결제까지 제공해 이용 편의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배달업무를 로봇이 담당하면 직원들은 다른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어, 전반적으로 서비스 품질이 향상될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우아한형제들은 올해 4월 현대엘리베이터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엘리베이터와 로봇을 연동시키는 기술을 탑재했다. 지난달 2일에는 한화건설과 협력해 아파트에 배달로봇을 도입하기로 했다. 오는 2021년 2월에는 국내 최초 아파트 층간 이동 배달 로봇 서비스도 시작할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김요섭 로봇사업실장은 “호텔 이용객들이 배민 앱 하나로 주문부터 결제, 배달까지 룸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우아한형제들은 앞으로 배달 로봇의 활용 분야를 점차 넓혀갈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