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셔틀버스 대절’ 본격 시동

카카오T 앱에서 노선을 짤 수 있다.

가 +
가 -

카카오모빌리티가 셔틀버스 대절 서비스 ‘카카오 T 셔틀’을 본격 가동한다. 7일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가 원하는 일정과 출-도착지에 맞춰 셔틀 버스를 상시 이용할 수 있는 온디맨드(On-demand)형 카카오T 셔틀을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카카오T 셔틀은 전세버스 대절과 동일한 개념으로 결혼식 하객 초청, 기업 임직원 워크숍 등 단체 이동에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차이점은 전세버스 대절을 위해 업체에 상담을 요청하규 견적을 받아 가격 비교하던 과정을 없앴다는 데 있다. 카카오T 앱에은 일정과 출・도착지만 입력하면 실시간 요금을 확인할 수 있다. 사전 등록된 카드로 자동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하다. 일정과 이용인원 변경에 따른 이용요금도 실시간으로 앱에서 살필 수 있다.

직접 만드는 셔틀 노선..등산・서핑족 잡을까

가족, 동호회 단위로 소규모 이동이 필요한 경우 원하는 노선을 직접 만들 수 있다. 노선을 개설해 해당 노선을 다른 이용자와 공유하고, 최소 탑승인원이 충족되면 셔틀 노선이 최종 확정되는 방식이다. 등산, 서핑 등 주기적인 이동 패턴을 보이는 동호회원들에게 유용한 이동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또한 함께 탑승하는 이용자 개인별로 결제 및 좌석 선택이 가능해 정산 방식을 간소화했다. 노선 개설자는 무료로 셔틀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이용요금은 버스의 종류와 노선, 이용 시간대에 따라 책정된다. ▲주차비 ▲주유비 ▲고속도로 통행료 ▲차량 보험 등 모든 부대비용이 포함된다. 셔틀 대절 시에는 이용금액에서 최대 20% 할인 혜택을 적용 받는다. 이동목적과 용도에 따라 일반버스 (44인승)와 우등버스 (28인승 및 31인승) 중 선택 가능하다. 내륙 간 이동에 한해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한 준비와 대책도 마련했다. 전 차량에 승객용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주기적으로 실내 전문 소독과 방역을 실시한다. 서비스 교육 및 코로나19 방역 교육을 필수로 이수한 기사가 셔틀 버스를 운행한다.

카카오모빌리티 박지은 뉴패신져팀 이사는 “카카오T 셔틀은 시간대, 출도착지와 같은 이동에 필요한 조건과 환경에 있어 이용자 선택권과 자유도를 확대한 것이 핵심이다”면서 “카카오T 앱이 모든 이동수요를 공백 없이 충족시키는 완성형 MaaS형 플랫폼이 되는데 카카오T 셔틀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