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백화점 폐점자리 물류창고로 쓴다

가 +
가 -

아마존 풀필먼트 센터 내부 모습. 아마존 공식 블로그

온라인 전자상거래 대표주자인 아마존이 미국 주요 백화점의 폐점 공간을 물류창고로 활용한다는 소식이 화제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이 오프라인 유통 그룹인 사이먼프로퍼티그룹과 이같은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논의에 따르면 아마존은 JC페니와 시어스 등 미국 유명 백화점 체인이 폐점한 매장 자리에 풀필먼트 거점을 운영할 계획이다.

미국내 주요 백화점 체인인 JC페니와 시어스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는 물론, 이전부터도 유통 시장의 변화와 비용 증가 등으로 수익성 악화를 겪으며 점포 수를 줄여왔다.

아마존은 코로나19에 따른 이동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이 이어지면서 미국 등 여러 시장에서 빠르게 주문량이 폭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추가로 교통 입지가 좋은 자리를 찾고 있었다.

때마침 ‘목 좋은 자리’를 찾던 아마존의 시야에 이들 매장이 포착되면서 이번 협상이 시작됐다. 다만 이에 대해 아마존은 아직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고 외신들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