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V4’, 매출 4위로 껑충…넥슨에 힘 싣는다

가 +
가 -

넥슨의 모바일 MMORPG ‘V4’가 구글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매출 4위로 뛰어올랐다. 지난 4일 신규 클래스 ‘마에스트로’를 포함한 대규모 업데이트 후 매출이 수직 상승했다.

11일 기준 구글플레이 스토어 게임 최고매출 순위. /사진=구글플레이 스토어 갈무리

V4는 지난해 11월 출시 후 꾸준히 앱마켓 매출 상위권을 유지했다. 9위를 유지하던 매출 순위는 지난 4일 진행한 대규모 업데이트 이후 급상승했다. 지난 9일 구글플레이 매출 8위에서 6위로 두 계단 상승한 V4는 10일 들어 톱5에 안착했다. 하루만에 한 계단 상승해 4위로 올라선 것.

신규 클래스인 마에스트로는 세검과 마격총을 동시에 다루는 원거리 딜러로 격앙, 냉철 등 고유 스킬 2종을 활용해 전투를 조율한다. 인간형 클래스와 다르게 수인족으로 설정돼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넥슨은 대규모 업데이트를 기념해 모든 서버 이용자에게 85레벨까지 경험치를 1000% 높여주는 물약을 지급했다. 86~90레벨에 속한 이용자에게도 경험치 500% 상승 혜택이 담긴 물약을 제공하며 ‘성장’에 초점을 맞춘 이벤트를 진행했다.

V4 반등으로 넥슨의 모바일게임 영향력도 대폭 확대됐다. ‘바람의나라: 연(3위)’에 이어 ‘V4(4위)’까지 톱5에 오르며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8위)’와 함께 구글 매출 톱10을 오랜 기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선호 넷게임즈 디렉터는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함께 즐기는 게임을 만들기 위한 균형을 맞추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