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2.5단계…백화점·마트·편의점 “3단계 막아라” 방역 총력

가 +
가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유통업계가 비상에 걸렸다. 이번 조치로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서는 포장과 배달 주문만 가능, 음식점과 제과점은 밤 9시 이후 영업이 제한된다.

백화점과 대형마트도 영업방침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는 수도권 점포의 모든 식당가, 스낵, 푸드코트, 베이커리의 영업을 9시까지로 제한한다. 매장은 출입자 명부를 관리하며 출입자는 성명, 전화번호를 작성해야 하며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수도권 점포의 식당가와 푸드코트를 오후 9시까지만 운영한다. 점포 내 카페는 시간과 관계없이 포장 서비스만 제공한다. 현대백화점도 수도권 점포의 식당가, 카페, 베이커리 등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단축하며 카페에서는 매장 내 음식 섭취를 전면 금지한다.

이마트와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의 수도권 점포 또한 같은 내용의 영업 제한을 둔다.

편의점과 프랜차이즈형 카페도 방역을 강화한다. 세븐일레븐은 약 1만2백여 가맹점에 비말 차단막을 설치하고 마스크 10여만 장을 방문자에게 지원한다. 카페는 일제히 포장 전문점으로 전환됐다. 매장을 이용하는 고객은 QR코드를 다운받아 제시해야 하며, 전원 체온을 측정하고 손 소독제를 사용한 뒤 주문 대기 줄에 설 수 있다. 대기 시 다른 고객과 1m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 다만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카페는 조치에서 제외된다.

이번 조치는 9월6일 0시까지 8일간 유지되며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연장 혹은 중단된다. 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업계 매출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라며 “조치가 연장되거나 3단계로 격상될 시 시장 자체의 변화가 생길 것. 3단계 시행만큼은 막아야 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