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간 ‘라이언’, 상하이에 1호 매장 오픈

가 +
가 -

10일 카카오IX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는 오는 12일 상하이에 중국 내 첫 번째 매장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여는 중국 상하이점은 총 2층 규모로(180 m2, 약 54평) 난징동루 보행자거리에 자리를 잡았다. 난징동루는 현지인은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오가는 지역 내 손꼽히는 관광∙쇼핑 명소로 알려져 있다.

내부는 ‘원 신 원 임팩트(ONE SCENE ONE IMPACT)’라는 콘셉트 하에 인스타그램 맞춤형 공간으로 꾸며진다. 전반적으로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금색과 카카오프렌즈의 상징인 노란색을 조화롭게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천장에는 상하이점에서만 볼 수 있는 대형 황금 라이언 미러볼도 설치한다.

또, 중국을 대표하는 붉은색과 와이탄, 동방명주, 엑스포 등 상하이 대표 명소 및 샤오룽바오, 셩지엔 등 상하이 대표 음식을 캐릭터와 결합시킨 특화상품을 이곳에서 선보인다. 인형, 쿠션, 키링 등 카카오프렌즈 핵심 아이템 외에 머그컵, 마그넷, 에코백, 데코 스티커 등 상하이 여행을 기념할 수 있는 아이템들로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프렌즈는 이번 상하이점을 열면서 중국 메신저인 위챗의 미니 앱 ‘샤오청쉬(小程序)’ 멤버십 클럽 서비스도 오픈할 예정이다. 온∙오프라인 통합 회원 시스템 구축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더 풍부한 상품 정보와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카카오IX는 2018년 중국 법인을 설립한 후 상하이, 홍콩, 대만 등지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해왔다. 2019년 3월부터는 중국의 대표 전자상거래 쇼핑몰인 티몰, 징둥닷컴, 샤홍수에 입점하며 중화권 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았다. 이 결과 올해 상반기 온라인 채널 매출은 전년 대비 약 80% 이상 성장했다. 올해 전체 온라인 매출은 전년대비 2배 가량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준석 카카오IX 중국 법인장은 “중국은 캐릭터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고 K컬처에 관심이 많은 국가 중 하나”라며 “상하이 스토어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더 많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카카오프렌즈의 매력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IX는 중국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열리는 ‘LEC(라이센싱 엑스포 차이나)’에 참여하고 2021년 5월에는 베이징 유니버셜리조트에 매장을 여는 등 중국 내 매장 확장도 검토 중이다. 중국 최대 가전 기업 메이디(MIDEA)와 같은 유명 브랜드와의 협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