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통합 구독 서비스 ‘애플 원’ 공개

가 +
가 -

애플이 자사 소프트웨어를 한 데 묶은 월 정액 서비스를 출시한다. 구독형 서비스를 통합해 개별 이용가보다 저렴하게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갈무리

15일(미국 현지시간) 애플은 온라인 행사를 통해 신규 구독 서비스 ‘애플 원(Apple One)’을 공개했다. 애플 원은 애플뮤직(음악), 애플TV+(OTT), 애플아케이드(게임), 애플 뉴스+(뉴스), 아이클라우드(가상 저장소), 애플 피트니스+(건강) 등 6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애플은 통합형 구독 서비스를 선보인 만큼 인원 및 사용 목적에 따라 이용자가 요금제를 효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세 가지 요금제를 책정했다.

개인 요금제의 경우 애플 뮤직, 애플 TV+, 애플 아케이드, 아이클라우드 저장 공간 50GB를 지원하며 가격은 월 14.95달러(약 1만7641원)다.

가족형 요금제와 프리미어의 경우 각각 최대 6명과 공유할 수 있는 옵션이 주어진다. 월 19.95달러(약 2만3500원)에 이용 가능한 가족형 요금제는 애플 뮤직, 애플 TV+, 애플 아케이드, 아이클라우드 저장 공간 200GB를 제공한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갈무리

프리미어 요금제의 경우 애플뮤직, 애플TV+, 애플아케이드, 애플 뉴스+, 아이클라우드 저장 공간 2TB, 애플 피트니스+를 지원하며 월 29.95달러(약 3만5300원)다. 애플 피트니스+는 요가, 자전거 타기, 달리기, 코어 운동, 근력 운동 등을 제공하는 신규 서비스로 개별 이용시 매달 9.99달러(약 1만1800원)을 내야 한다.

애플에 따르면 애플 원을 구독할 경우 매달 이용료 절감 효과를 얻는다. 개인, 가족형, 프리미엄 구독시 각각 매달 6달러(약 7000원), 8달러(약 9400원), 25달러(약 2만9500원)를 할인받는 효과라고 애플 측은 설명했다.

한편 애플은 올 하반기 애플 뉴스+를 제공하는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등의 국가를 대상으로 프리미어 요금제를 선보일 계획이다. 개인 및 가족형 요금제의 경우 가울부터 100여개 국가에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