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세종사이버대 전 시스템 클라우드화

가 +
가 -

세종사이버대의 전체 전산 시스템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이관된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세종사이버대학교가 추진하는 ‘SJCU 교육혁신인프라 조성을 위한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원격교육시스템을 포함한 학사행정시스템 등 전체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이관하는 것은 사이버 대학으로서 최초다.

일반적으로 원격 교육용 시스템은 특성상 사이버 교육 수요 증가에 항상 대비해야 한다. 기존 레거시 방식에서는 이러한 수요를 사전에 예측하여 물리적 장비를 미리 구성해 놓아야 하는데, 시간도 많이 걸리고 이를 관리하기 위한 별도 리소스를 투입해야 한다. 실제 운영 시 갑작스럽게 증가하는 트래픽에 대응하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세종사이버대학교는 이번 전체학사행정 시스템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하면서, 수요에 따라 탄력적인 확장이 가능한 시스템 환경을 확보함과 동시에 비용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으며, 전체 인프라에 대한 관리도 웹 기반의 운영도구를 통해 손쉽게 제어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국내 사이버 대학교의 시스템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통해 최적의 아키텍처를 찾고, 이를 구성하는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의 상품들을 제안하고 있다. 이를 통해 세종사이버대학교에도 최신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미래지향적 시스템을 설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였다고 설명했다.

세종사이버대학교 콘텐츠정보처장 박영호 교수는 “세종사이버대학교는 현재 진행 중인 역량기반 지능형 학습관리시스템에도 이번 클라우드 전환사업을 통해 지원되는 인공지능서비스(클로바 쳇봇서비스, 자동자막번역서비스 등)가 활용되는 등 본 사업을 통해 사이버 교육계의 IT 혁신을 선도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의지를 뒷받침해줄 수 있는 뛰어난 기술 역량을 가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함께 하게 되어 성공적인 변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NBP 클라우드 영업 총괄 임태건 상무는 “세종사이버대학교 외 총 17개 사이버 대학이 전체 원격교육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사업에 대해 사전 검토 단계에 있을 만큼 사이버 교육 기관들의 클라우드 도입 관심이 뜨겁다”며, “언택트 시대를 맞아 급증한 온라인 교육의 수요만큼 사이버 교육계의 업무 효율화도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는데, 이에 대한 해결책이 클라우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올해 코로나 사태로 이슈화된 공교육 온라인 개학에도 안정적이면서도 탄력적인 클라우드 인프라와 밀착 기술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온라인 원격 교육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플랫폼임을 입증하였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e학습터와 국내 다수 대학교에서 사용 중인 학습관리시스템 등에도 클라우드를 제공하여, 안정적인 온라인 교육 서비스 시장을 이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