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AI ‘누구’와 ‘T전화’ 합쳤다

2020.10.12

SK텔레콤이 자사 AI 플랫폼 ‘누구(NUGU)’와 ‘T전화’를 결합한 ‘T전화x누구’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통화나 문자에 AI 기반 편의 기능을 더한 점이 특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지능형 전화 서비스를 AI 비즈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방침이다.

T전화x누구 이용자는 음성만으로 ▲통화, 문자 수발신, 영상통화 ▲T114전화번호 검색 ▲통화·문자 기록 확인 ▲전화 수신 및 수신 거절 등 T전화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언어이해∙음성인식∙음성합성 등 AI 기술을 활용해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명령/응답 체계를 구현했으며, 이를 통해 이용자에게 비서의 도움을 받는 듯한 자연스러운 서비스 이용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서비스에는 개인 이용 패턴 기반 AI 추천 서비스 ‘투데이’도 새롭게 추가됐다. ‘투데이’는 개인의 이용패턴∙위치∙시각∙날씨 등을 바탕으로 뉴스나 시간, 날씨 등은 물론, 음악이나 음식메뉴 등 다양한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한다.

예를 들어 “굿모닝”이라고 말하면 아침 인사와 함께 오늘 날짜와 날씨, 주요 뉴스 등 정보를 연이어 알려주며, “다녀왔어”라고 하면 수고했다는 인사와 함께 현재 시각과 선호하는 음악 재생 등을 제공하는 식이다. 음성 호출 없이도 화면을 통해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또 T전화x누구는 기존 30여 개의 누구 서비스를 동일하게 제공한다. ▲플로∙팟빵∙라디오 등의 음악∙오디오 기능 ▲스마트홈∙일정관리∙긴급SOS 등의 편의 기능 ▲메뉴추천∙날씨∙뉴스∙운세 등이다.

T전화x누구는 12일 T전화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되며, 이통사 관계없이 T전화를 사용하는 이용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I 편의 기능을 지속해서 추가할 예정이다. 내년 중 음성과 문자를 결합한 ▲컨버터블 콜 ▲통화 녹음 STT(Speech to Text) 등을 적용할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T전화에 AI 추천∙검색 기반 예약-주문-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와 함께 추천형 서비스, 검색 광고·쿠폰 등을 적용해 T전화x누구를 AI 비즈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무선 이어폰 ‘누구 버즈’를 출시해 T전화x누구 서비스 경험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누구 버즈는 별도 스마트폰 조작 없이 T전화x누구 호출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의 통화음질 최적화 기술과 배경 잡음과 목소리를 분리하는 퀄컴 CVC 기술을 적용했으며, 드림어스컴퍼니(구 아이리버)의 하이앤드 오디오 아스텔앤컨에 사용된 음질 튜닝 기술도 사용했다. 기기 생산과 제조는 드림어스컴퍼니가 맡는다. 누구 버즈는 11월 10만원 이하 가격대에 출시된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AI와 전화의 만남 그 이상인 ’T전화x누구’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풍부한 커뮤니케이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AI 기술 개발 및 생태계 확장을 통해 고객 생활의 편의를 향상시키는 지능형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