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서비스 늘리는 SKT, “빅스비, 시리 경쟁자 아냐”

가 +
가 -

“저희 경쟁자가 삼성 빅스비라고 하긴 어렵다.”

SK텔레콤이 자사 AI 서비스 경험을 확대한다. 자사 전화 서비스 ‘T전화’와 AI 비서 ‘누구(NUGU)’를 결합한 서비스를 출시하고, 전용 무선 이어폰까지 선보여 AI 기반 커뮤니케이션 영역을 늘려 이를 바탕으로 한 AI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기존 AI 비서 서비스인 애플 ‘시리’나 삼성전자 ‘빅스비’와 달리 하드웨어가 아닌 서비스에 초점을 맞춰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2일 ‘T전화x누구’ 서비스 출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비스 사업 방향과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AI 플랫폼에 중요한 홈, 카, 모바일 중 아직 ‘누구’가 제대로 진입하지 못한 모바일로 진입이 필요한 시점에 T전화와 결합을 통해 모바일 영역으로 진압하게 됐다”라며 “1200만 사용자가 하루에도 12번 사용하는 T전화는 나를 도와주는 에이전트, 나를 대신하는 에이전트로 진화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한 AI 서비스

T전화x누구는 기존 T전화에 ‘누구’를 결합한 서비스로 편리한 커뮤니케이션 기능에 초점을 맞췄다. 주요 기능은 크게 두 가지다. 음성 명령 방식으로 기존 T전화 서비스의 편의성 강화하고, AI 기반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투데이’ 기능을 추가했다.

먼저, T전화x누구 이용자는 음성만으로 전화를 걸고, 문자를 보내고 확인하고, 전화번호를 검색하거나 통화·문자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언어이해∙음성인식∙음성합성 등 AI 기술을 활용해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명령/응답 체계를 구현했으며, 이를 통해 이용자에게 비서(Agent)의 도움을 받는 듯한 자연스러운 서비스 이용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선보인 투데이 기능은 개인의 이용패턴∙위치∙시각∙날씨 등을 바탕으로 뉴스나 시간, 날씨 등을 비롯해 음악이나 음식 메뉴 등 다양한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한다. 일종의 일상생활 속 ‘루틴’ 기능으로 맥락과 발화 기반으로 추천이 이뤄지며 스피커를 비롯해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정보가 제공된다.

‘T전화x누구’ 투데이 기능

‘시리’·’빅스비’와 다르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자사 AI 서비스가 애플의 시리나 삼성전자의 빅스비 등과는 서비스 접근 방식이 다르다고 밝혔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유닛장은 “삼성과 애플은 제조사로 AI 비즈니스 접근 방법이 서비스 사업자와 다르다고 보며, 하드웨어를 보완하는 방식으로 접근했다고 본다”라며 “SK텔레콤은 서비스가 주력인 사업자로 접근 방법도 T맵에 ‘누구’가 들어가고 IPTV에 ‘누구’가 들어가는 메인서비스와 비서를 결합한 형태로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T전화라고 하는 강력한 서비스 위에 ‘누구’ AI 비서 서비스를 결합했고, 화학적 결합·전화의 지능화뿐만 아니라 생활에 관련된 서비스를 T전화x누구에 접목하고자 한다. 빅스비와 시리 등에서 접근하지 않은 방법이다”라며 “1천만 사용자가 보여주는 여러 행태들이 AI 비서가 더 지능화, 고도화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AI 비서들과의 차이점이며, 이런 향후 서비스 로드맵을 봐줬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플랫폼 비즈니스로 전개

SK텔레콤은 AI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플랫폼 비즈니스로 만든다는 전략이다. AI 기술이 주는 편의성을 기반으로 이용자의 서비스 체류 시간을 늘려 광고나 구독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을 붙일 계획이다.

이현아 AI서비스단장은 “개인에게 최적화된 콘텐츠를 담는다면 광고는 가장 좋은 콘텐츠가 된다”라며 “개인에게 관계없거나 불필요한 정보 노출될 때 스팸으로 여기게 되는데 여기에 AI 기술이 필요하다. 광고가 혜택이나 정보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는 기존 T전화의 홈 배너 광고 영역뿐만 아니라 향후 새롭게 추가된 투데이 영역 하단에도 붙게 된다. 또 일부 기능은 부가서비스 등 유료 구독 모델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신상욱 SK텔레콤 AI서비스유닛장은 체류 시간이 짧은 전화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음성 UX를 통해 빠르고 쉬운 연결을 구현하고 체류 시간을 늘리기 위해 각종 생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투데이 탭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AI로 맛집 추천부터 예약·결제까지

SK텔레콤은 AI 서비스를 플랫폼 비즈니스로 전개하기 위해 AI 편의 기능을 지속해서 추가할 예정이다. 내년 중 음성과 문자를 결합한 ▲컨버터블 콜 ▲통화 녹음 STT(Speech to Text)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컨버터블 콜은 음성을 문자로, 문자를 음성으로 바꿔주는 기술을 바탕으로 전화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마치 통화하는 듯한 커뮤니케이션 경험을 주는 기능이다. 전화를 끊지 않고 문자를 입력하면 상대방에게 음성으로 전달되고, 상대방의 음성은 문자로 전달되는 방식이다. 또 통화 녹음을 자동으로 문자로 바꿔줘 쉽게 통화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T전화에 AI 추천∙검색 기반 예약-주문-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각종 AI 편의 기능으로 이용자 체류 시간을 늘리면서 이와 함께 추천형 서비스, 검색 광고·쿠폰 등을 적용해 T전화x누구를 AI 비즈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현아 단장은 “(플랫폼 비즈니스로) 광고와 구독 모델 두 가지를 고려하고 있으며, 광고는 충분히 예상하는 바와 같다”라며 “구독 모델은 컨버터블 콜 같은 경우 일부 유료화를 생각하고 있으며 무료 유료 서비스를 병행할 예정이며, 장소 추천 외에 추천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주문 결제 예약까지 태스크를 끝까지 완결하려는 것이 SK텔레콤이 가진 모델이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 등 구독 모델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전용 무선 이어폰도 출시

SK텔레콤은 무선 이어폰 ‘누구 버즈’를 출시해 T전화x누구 서비스 경험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누구 버즈는 별도 스마트폰 조작 없이 T전화x누구 호출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의 통화음질 최적화 기술과 배경 잡음과 목소리를 분리하는 퀄컴 CVC 기술을 적용했으며, 드림어스컴퍼니(구 아이리버)의 하이앤드 오디오 아스텔앤컨에 사용된 음질 튜닝 기술도 사용했다. 기기 생산과 제조는 드림어스컴퍼니가 맡는다. 누구 버즈는 11월 10만원 이하 가격대에 출시된다.

무선 이어폰 ‘누구 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