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리뷰] 바다소금라떼와 ‘어른의 맛’ 티라미수

가 +
가 -

의도가 없고 기준도 없고 전문성도 없는 파격 기획.
아무거나 골라잡아 내 맘대로 분석하는 10줄 리뷰.

/촬영=김주리 기자

애당초 쓰려던 ‘땅콩크림라떼와 김좌진 장군 마카롱’을 집에 두고 출근하는 바람에 급작스럽게 만들어진 조합. 오늘의 리뷰는 ‘단짠단짠 바다소금라떼’와 ‘어른의 맛 티라미수’다. 작명가의 난해한 센스에 박수를…

/촬영=김주리 기자

편의점 GS25에서 구매할 수 있다. 왜 ‘어른의 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도전해보기로.

/촬영=김주리 기자

세븐일레븐에서 찾은 바다소금라떼. 평소 솔티카라멜 맛의 마카롱을 좋아하는지라 기대 섞인 호기심이 두둥실 피어오른다.

/촬영=김주리 기자

티라미수 제품에 들어있는 미니 스푼은 꽤나 유용하다.

이렇게 접혀있는 스푼을

/촬영=김주리 기자

요렇게 펴면 된다. 일회용 스푼 챙기는 걸 깜빡했다고 서러워 울지 말지어라.

/촬영=김주리 기자

또렷하게 분리된 층이 보기 좋다. 풍성한 커스타드 크림이 포인트.

/촬영=김주리 기자

한 스푼 풍성하게 떠서 맛 보면…

음…최상단의 코코아 파우더는 어째 좀 씁쓸하고 어딘가에서 느껴지는 톡 쏘는 맛. 위스키 향이 느껴지는 건 착각인가?

촉촉히 적셔진 시트와 치즈 커스타드는 흥미롭게 입 안을 자극한다. 치즈가 조금 과한 듯 하지만 이 정도면 싼 값에 먹을 수 있는, 제법 괜찮은 티라미수라고 할 수 있겠다.

/촬영=김주리 기자

바다소금라떼, 평범한 카페라떼랑 비슷한 듯 한데…입 안에서 몇 바퀴 돌려보니 알게 모르게 미묘한 짠 맛이 난다. 허나 단 맛과 조화를 이뤄 서로의 맛을 풍요롭게 돕는 ‘단짠’이 아니라, 어딘가 찝찝한 짠 맛. 더 미스터리한 건 어떤 부분은 너무 밍밍하고, 어떤 부분은 그 기분 나쁜 짠 맛이 강하다.

/촬영=김주리 기자

아…안 흔들었는데…미스터리 풀림.

/촬영=김주리 기자

왜 ‘어른의 맛’인지도 알아냄. 증류주가 함유돼 있다. 증류주란 아주 쉽게 말해서, 술이다.

오후 5시의 커피와 설탕 가득한 티라미수.

오늘 숙면은 틀린 듯.

467칼로리도 증가했다!

※’10줄리뷰’는 뒷광고 기사를 작성하지 않습니다.
※’10줄리뷰’는 건전하고 공정한 쇼핑 문화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