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중소판매자 매출, 전년대비 90%↑”

가 +
가 -

네이버 스마트스토어가 ‘온라인 창업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소규모 중소상공인(SME) 거래액이 전년대비 90% 증가를 기록했다. 특히 매출 발생 판매자 중 48%는 가입 후 1년 이하의 초기 창업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네이버는 ‘D-커머스 리포트 2020’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D-커머스 리포트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온라인 창업과 비즈니스 생태계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판매자 후생에 대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매년 발간되고 있다. 올해는 네이버 기술 플랫폼과 데이터 기반의 지원프로그램을 통한 SME의 성장과 경제적 효용 가치에 대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기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의 전체 거래액은 전년 대비 60%, 연매출 3억원 미만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SME는 전년대비 90% 성장하면서 플랫폼 성장을 견인했다. 또, SME가 창출하는 연간 매출액이 국내 GDP의 34%를 차지할 만큼 우리나라의 핵심 경제 주체로 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생활패턴, 소비행태, 사업환경 등이 모두 온라인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SME의 디지털 전환이 미래 경쟁력을 위한 필수요소로 자리잡았다는 설명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매출이 발생하는 판매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매출 발생 판매자는 연평균 53% 증가율을 기록, 2014년 대비 2019년에 8.5배 증가했다.

특히 2020년 상반기 기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매출 발생 판매자 중 48%는 가입 후 1년 이하로, 온라인 비즈니스에 처음 도전하는 창업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발생 판매자 수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2014년 대비 2019년, 월평균 매출 1천만원에서 5천만원 미만의 판매자수는 14배, 월평균 매출 5천만원에서 1억원 미만의 판매자수는 26배, 월평균 1억이상의 매출 발생 판매자는 28배 증가했다.

지역별 성장률을 보면 2020년 상반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전 지역의 평균 매출 성장률은 68.8%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지역인 세종특별자치시, 경상도, 강원도, 전라도 등의 성장률은 평균 성장률을 뛰어넘었는데, 세종특별자치시 128%, 경상남도 102%는 전년대비 100%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유병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팬데믹 상황 속에서 세계 각국에서는 SME들이 디지털 전환을 통해 회복탄력성을 높이고 비즈니스를 재정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네이버는 데이터 기반의 지원 프로그램과 스마트스토어 등 기술플랫폼을 통해 SME의 디지털 경쟁력 증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으며, 이러한 결과로 SME의 거래액 증가, 비즈니스 생태계의 성숙 등 SME 디지털 전환의 성과가 가시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