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트위터 비번 알아냈다…’maga2020!'”

가 +
가 -

네덜란드 보안전문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패스워드를 ‘추측’으로 알아맞혀 해킹에 성공했다는 주장을 내놨다. 트위터와 백악관은 사실이 아니라며 이 같은 주장을 일축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네덜란드신문 <데 볼크스크란트>를 인용, 네덜란드 보안 연구원 빅토르 게버스가 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우연히 해킹했으며 비밀번호는 “maga2020!”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maga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구호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의 약자다.

그는 2016년에도 단순 추측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해킹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패스워드는 “yourefired(당신은 해고야)”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계입문 전 출연한 TV쇼 ‘더 어프렌티스’에서 전매특허로 쓰던 표현이다.

빅토르 게버스 연구원은 해킹 프로그램 없이 단순 추측만으로 비밀번호를 입력하다 5번째 시도만에 계정에 접속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4번 시도 후에는 접속이 차단되거나 최소한 추가정보 제공을 요청받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단계 인증 등 기본적인 보안 조치조차 사용하지 않고 있었다는 지적이다.

게버스는 트럼프 대통령 선거 캠프, 가족, 미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 백악관, 트위터 본사에 계정 취약성에 대해 알렸다고 밝혔다. 그러자 다음날 계정에 곧바로 2차 인증 절차가 적용됐으며, 대통령 경호를 책임지는 비밀경호국(SS)으로부터도 감사를 전하는 연락을 받았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트위터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부인했다. 트위터측은 “네덜란드에서 보도된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증거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연방정부기관을 포함해 미국에서 선거 관련 계정들에 대해 사전 보안조치를 적극 시행했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인 <바이스>는 “해킹 주장에 의문이 든다”고 분석했다. 백악관은 “보도는 절대 사실이 아니지만 대통령의 SNS 계정 보안 절차에 대해서는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