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과 6000억 ‘혈맹’ 맺은 네이버, 이유는?

가 +
가 -

네이버가 CJ그룹 계열사인 CJ ENM, 스튜디오 드래곤, CJ대한통운과 ‘혈맹’을 맺었다. 6000억원의 상호 지분 투자를 통해 콘텐츠·물류 분야에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한편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청사진이다.

26일 네이버는 CJ그룹 계열사인 CJ ENM, 스튜디오 드래곤과 각각 1500억원, CJ대한통운과 3000억원의 상호지분을 교환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보유 자사주를 해당 규모 만큼 CJ쪽에 매각하고, CJ ENM과 CJ대한통운은 자사주 매각, 스튜디오드래곤은 3자배정 유상증자(신주발행) 방식을 취할 예정이다. 자사주 교환일은 27일이다. 스튜디오드래곤의 유상증자에는 약 2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앞서 네이버·CJ그룹은 커머스·콘텐츠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주식 취득 뒤 네이버는 CJ ENM, 스튜디오 드래곤과 CJ대한통운의 지분율을 각각 4.99%, 6.26%, 7.85% 확보하게 된다. 네이버측은 주식 취득 목적이 “상호간 전략적으로 사업제휴 관계를 강화·유지하기 위해 자기주식을 상호 매입하는 거래”라고 설명하고, “CJ그룹과의 상호지분 투자로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새로운 실험에 돌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네이버는 IP, CJ ENM·스튜디오드래곤은 제작…‘티빙’도 ‘활짝’

네이버는 CJ ENM, 스튜디오드래곤과 손 잡고 각자의 IP(지적재산권), 플랫폼과 제작 역량 등을 결합할 계획이다. 국내 창작자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한편,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콘텐츠를 시장에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네이버는 각종 웹툰웹소설 IP를 보유하고 있고,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IP 기반 영상화 작업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이 같은 협력으로 CJ ENM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인 ‘티빙(TVING)’은 독점 콘텐츠 확보가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장선상에서 네이버는 티빙 지분 투자에도 참여하는 등 티빙과의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각각 멤버십 간 결합상품 출시 등을 진행해, 멤버십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네이버측은 “다변화되고 있는 콘텐츠 소비 패턴에 부합하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적용한 실감형·숏폼 콘텐츠 등 새로운 콘텐츠들을 제작할 예정”이라며 “브이라이브, 라인 등 네이버의 글로벌 서비스, CJ의 TVING 등의 플랫폼 간 협업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의 콘텐츠 유통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창작자 지원에도 힘 쓴다. 양사는 콘텐츠 제작과 창작자 육성 등을 위한 펀드를 공동조성, 3년간 3000억원의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쇼핑, CJ 대한통운 타고 글로벌 갈까

업계에서는 네이버와 CJ대한통운의 시너지에 주목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국내 1위 택배 인프라를 보유 중이다. 아시아 최대 규모 e-풀필먼트, 허브 터미널, 글로벌 물류 인프라도 구축하고 있다. 네이버측은 “CJ대한통운과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쇼핑플랫폼, 물류 인프라 등 각자 역량의 시너지를 도모하겠다”며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혁신적인 모델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우선 주문부터 배송 알림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화하는 작업에 나선다. 수요예측, 물류 자동화, 재고배치 최적화, 자율주행, 물류로봇 등 디지털 물류 시스템을 한층 정교화하며 스마트 물류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또, 다양한 실험을 통해 새로운 물류 모델을 구축하는 한편 국내 이커머스, 물류 생태계를 발전시키며, 글로벌까지 적용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세부 방안은 사업제휴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한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로봇기술 등 미래유망 분야 추가 공동사업 기회 발굴을 위해서도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콘텐츠, 물류에 있어 독보적인 역량을 가지고 있는 CJ 그룹과의 협업으로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의를 제공해나가고자 한다”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강화하며, 글로벌 경쟁 환경에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