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구글과 달라”…애플, 앱 수수료율 ‘절반’으로 내린다

가 +
가 -

애플이 내년부터 앱스토어 수수료율을 기존의 절반인 15%로 전격 인하한다. 30%를 적용하려던 구글의 입장은 순식간에 난감해졌다.

미국 CNBC 등 주요 외신은 18일 애플이 자사 플랫폼에서 연간 순 매출액이 100만달러 미만인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앱스토어 수수료를 현재의 절반인 15%로 낮춘다고 보도했다.

이번 앱스토어 스몰 비즈니스(App Store Small Business) 프로그램을 통해 실시하는 수수료 인하는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기존 개발자는 물론 이전에 앱스토어에서 판매한 적이 없는 신규 개발자도 더 낮은 수수료를 적용받을 수 있다. 15% 수수료율을 적용받더라도 순 매출액이 100만달러를 넘으면 그 이후부터 수수료율은 다시 30%로 돌아가게 된다.

애플은 이번 수수료율 인하에 대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중소기업과 개인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경제적 곤란 속에서 소규모 업체나 영세한 개발자가 사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인하를 결정했다는 것이다.

애플은 이번 수수료율 인하의 영향을 받게 될 앱스토어 내 개발자의 비율을 밝히지 않았지만 대형 개발사를 제외한 대부분이 해당될 것으로 예상된다. 앱스토어에는 180만 개의 앱이 등록돼 있으며 종사하는 개발자 수는 2800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CNBC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3분기에 앱스토어를 통해 145억5000만 달러를 벌어들였으며 이는 회사 매출의 22%를 차지한다. 내년에는 이 비중이 30%를 초과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애플은 지난달 SEC(미 증권 거래 위원회)에 제출한 연례 보고서에서 앱스토어 수수료율을 낮추면 회사의 재무 상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수수료율 인하에 대해 애플은 “수수료율 변경으로 인해 개발자가 더 많은 앱을 만들고 앱스토어에 머물게 될 것”이라며 “이는 수수료 감소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상쇄될 만큼 새로운 수익이 창출될 것”으로 밝혔다.

애플의 수수료율 인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에 애플은 12개월 넘게 유료 구독을 유지한 구독자의 거래 수수료를 15%로 내린 적이 있다.

(픽사베이 제공)

당장 애플이 앱 수수료율을 절반으로 낮추면서 구글에도 불똥이 튀게 됐다. 국내 시장에서 구글플레이의 시장 점유율은 63.4%로 가장 크고 애플 앱스토어가 약 25%, 국산 앱 마켓인 원스토어가 약 1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구글의 움직임이 더 주목되는 이유다.

앞서 구글은 당초 모바일 게임에만 적용하던 인앱 결제 정책을 모든 디지털 재화로 확대하고, 수수료율을 30%로 높이기로 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들어오는 신규 앱은 내년 1월 20일부터, 기존 앱들은 내년 10월부터 이 정책을 적용받게 된다.

하지만 애플이 수수료율을 절반으로 낮추면서 구글 역시 다른 방법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이 전 세계 중소 개발자들을 돕겠다는 명분을 내건 상황에서 굳이 악역을 자처할 이유가 없다. 또한 애플에 준하는 수수료율을 적용하지 않으면 개발자 이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구글의 수수료율 고민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애플과 구글이 수수료율을 낮추더라도 실질적인 타격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모바일 앱 분석 기업인 센서 타워(Sensor Tower)의 지난해 발표에 따르면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스토어 전체 수익의 93%는 상위 1%를 차지하는 대형 개발사가 창출했다. 나머지 99%의 중소 개발업체의 수수료율을 인하해도 심각한 매출 감소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추측되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