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올라온 윤지오 사망 소식?…지인 “해킹당한 것”

가 +
가 -

고 장자연과 윤지오 씨의 과거 사진 (윤지오 인스타그램 갈무리)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SNS에 올라왔다. 하지만 윤 씨의 지인과 가족은 계정이 해킹당한 것이라며 사망 의혹을 부인한 상태다.

24일 윤지오 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 게시물에는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 용도로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면서 사망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졌고 갑작스러운 소식에 누리꾼들은 충격을 받고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그러나 곧 반박하는 댓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윤 씨의 가까운 지인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누군지는 모르지만 선을 넘으셨다”면서 “지금 윤 씨와 같이 있으며 해킹돼 로그인도 못 하는 상황이라 대신 댓글로 전한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 누리꾼은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복구를 시도하고 있다. 누가 이토록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 반드시 처벌받게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또한 윤지오가 설립한 시민단체의 사무총장인 김상민 씨는 24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윤 씨의 어머니와 연락한 결과 SNS가 해킹당했고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윤지오 씨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윤지오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다른 SNS에 나타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배우 윤지오 씨 (윤지오 인스타그램 갈무리)

앞서 윤지오 씨는 배우였던 고 장자연 씨의 성추행 피해 현장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고 장자연 씨는 언론인, 연예기획사 대표, 금융당국 관계자 등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접대를 강요받은 내용을 폭로한 일명 ‘장자연 리스트’를 남기고 2009년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후 윤 씨는 고 장자연을 둘러싼 성접대 강요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으나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의 의혹을 받아 피소됐고 잡음이 계속되자 지난해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해 지금까지 체류 중이다. 경찰은 인터폴에 윤지오 씨에게 적색수배 요청을 내렸지만 윤 씨는 무죄를 주장하며 최근까지 근황을 SNS를 통해 공개해왔다.